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892 1082020102963757892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3914600000 1603914603000 popular

보디빌더 김기중, 돌연 사망 "한의원서 부항 뜨다 세균감염"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보디빌더 김기중이 돌연 사망했다.

고 김기중의 동생 A 씨는 27일 고인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랑하는 오빠가 먼저 하늘나라로 갔다. 황망한 마음에 일일이 연락드리지 못함을 널리 혜량해주시길 바란다"고 알렸다.

앞서 김기중은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병원 입원 사실을 알리며 "어이없게도 한의원 부항으로 인한 세균 감염이 됐다"며 "병원에서 수술, 입원,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9월 30일 어깨 겨드랑이에 붓기가 보이길래 동네 한의원에 가서 부항을 떴다. 두 번의 부항을 떴는데 그 와중에 상처 부위에 구멍을 크게 내었고 진물 고름이 엄청 나왔다. 그 구멍을 통해 온몸에 세균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기중은 "10월 3일 너무 아파 응급실로 바로 왔다. 세균 수치로 인해 신장, 콩팥, 칼륨, 포타슘, 간 전해질 기능이 부서졌다. 다행히 수치도 내리고 지금은 수술 받은 부위 회복에 신경 쓰고 추스르고 있다. 일단 수술은 잘 끝났다"며 "상처부위 구멍이 커서 병원 입원하며 자연적 피부회복과 이식을 생각하다가, 이참에 일을 좀 쉬면서 몸을 추스르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로 인해 1인 1보호자 면회 밖에 안되는데 앞다투어 오겠다던 소녀감성의 우리 팀원들, 그리고 걱정말고 몇개월이 됐든 치료 다 받고 나오라고 말해준 멋진 범박동 패미리들 고맙다. 힘들 때일수록 내편이 더 잘 보입니다" 라고 지인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 외에도 김기중은 SNS를 통해 사진과 함께 회복 중인 상태를 전했지만, 결국 숨을 거둬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김기중은 1989년생으로, 2019 피트니스스타 부천 머슬 그랑프리 및 다수의 대회에서 우승한 바 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김기중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