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878 0522020102963757878 04 0401001 6.2.0-RELEASE 52 뉴스핌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3913738000 1603913781000

프랑스, 코로나19 폭증에 결국 30일부터 봉쇄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프랑스가 결국 재봉쇄를 결정했다. 1차 때보다 2차 확산이 더 심각할 것으로 보는 프랑스 정부는 술집과 식당 문을 다시 닫고 지역 간 이동도 금지하기로 했다. 담나 1차 봉쇄 때 문을 닫았던 학교 운영은 유지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TV로 중계된 연설을 통해 오는 30일부터 이 같은 봉쇄 조처를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봉쇄는 일단 오는 12월 1일까지 유지된다.

이번 조치에 따라 프랑스 주민들은 필수품 구매나 병원 치료, 하루 1시간의 운동을 제외하고는 자택에 머물러야 한다.

고용주가 재택근무가 불가하다고 판단하지 않는 한 출근을 할 수는 있으며 대부분의 학교 운영은 유지된다.

뉴스핌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 발표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바이러스는 대부분의 비관적 전망이 예상한 것보다도 빨리 퍼지고 있다"면서 "우리 주변국처럼 우리도 바이러스의 갑작스러운 가속에 덮여 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는 1차 때보다 더 어렵고 더 많은 생명을 앗아갈 2차 확산으로 들끓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코로나19 1차 확산기였던 지난봄 프랑스는 8주간 전국을 봉쇄했다. 5월 11일 이후 봉쇄가 완화한 후 사람들이 다시 모이기 시작하면서 코로나19는 다시 확산했다.

프랑스는 전날 24시간 동안 523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보고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심각했던 4월 이후 최다다.

이달 초 마크롱 대통령은 파리 등 주요 도시에서 야간 통행 금지 조처를 발표한 바 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