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847 0112020102963757847 04 04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13160000 1603913166000

누가 더 SNS서 홀대받나…이걸로 싸우는 美공화당·민주당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대선을 일주일여 앞두고 공화당과 민주당은 서로 자기 진영이 소셜미디어(SNS)에서 더 검열당한다며 불리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BBC방송은 과연 SNS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시스템으로 어느 한쪽을 불리하게 만드는지 따져봤다. BBC는 SNS 기업들이 알고리즘 방식을 공개하지 않아 그 편향성을 확신할 수 없고, 정치인이나 관련 페이지들을 기반으로 판단할 때 의도된 편향성을 찾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공화당원일수록 SNS가 '편향적'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했다. 8월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따르면 미국 공화당원의 90%는 SNS가 정치적 검열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민주당원의 경우 59% 정도였다.

월 사용자 수 22억 명에 달하는 페이스북은 양당으로부터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지적을 지속적으로 받아왔다. 특히 공화당 쪽 비난이 강하다.

그러나 페이스북은 자체 도구로 매일 가장 인기있는 게시물 10개를 표출하는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우파 정치해설가들의 게시물이 이 피드를 지배하는 경우도 많단 것을 들어 반박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페이스북 페이지 팔로워 수는 3200만 명으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팔로워 수의 10배 이상이다. 페이스북이 공화당 인사의 콘텐츠를 의도적으로 억제하고 있다면 게시물이나 페이지 노출 빈도가 그렇게 잦지 않으리란 게 페이스북측 설명이다.

또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공개적으로 흑인 인권운동(BLM·Black Lives Matter)을 지지했는데 페이스북에선 이 BLM 페이지 팔로워 수보다 백인 경찰을 지지하는 또다른 BLM(Blue Lives Matter) 페이지 팔로워 수가 3배 이상 많았다.

이런 예시들을 고려할 때 페이스북이 진보 진영에 편향돼있고 의도적인 검열을 하고 있다는 주장은 틀렸다는 게 BBC 분석이다.

머니투데이

트위터/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은 내부 정책에 따라 '가짜뉴스'들을 걸러낸다. 그런데 최근의 우편투표 조작설, 코로나19 관련 허위 정보를 주장하거나 믿는 쪽은 대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들이다. 해당 허위 사실들이 SNS에서 경고 메시지와 함께 걸러지는 데 대해 불만을 품는 것 역시 공화당 지지자들이 많을 수밖에 없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트럼프 정부는 통신품위법(CDA) 230조가 보장하는 SNS 면책 권한을 축소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30조는 온라인 플랫폼에 법적 보호막이 돼준 조항으로, 사용자들이 제작해 플랫폼에 올린 콘텐츠에 대해 SNS 사업체에 법적 책임을 묻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SNS들은 이 조항을 근거로 해롭거나 부적절한 콘텐츠를 삭제, 차단하는 등 자율적 규제를 해왔다.

그러나 공화당은 SNS들이 보수적 견해를 검열한다고, 반대로 민주당은 허위 정보를 충분히 단속하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SNS 사업체들은 "온라인 의사소통을 파괴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유튜브를 보유한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CEO, 잭 도시 트위터 CEO는 28일 열릴 미국 상원 상무위원회 청문회를 앞두고 전날 미리 배포한 발언에서 "표현의 자유는 우리 사회를 어떻게 앞으로 나아가게 하느냐에 핵심적"이라며 "230조가 BLM이나 미투 운동 같은 중요한 이슈에 관여할 수 있는 권한을 줬다"고 강조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