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763 0252020102963757763 02 0205004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09055000 1603909086000

서울대 현 高1 정시부터 학생부 평가도 들어간다

글자크기

정시일반 2단계 평가때 20점 반영, 수시 ‘지역균형’ 정시에 신설해

현재 고교 1학년이 입시를 치르는 2023학년도부터 서울대 정시 모집에 학생 생활기록부(학생부) 평가 내용이 ‘교과 평가’라는 항목으로 반영된다. 기존에 서울대는 정시 모집에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만으로 선발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는 28일 이 같은 내용의 ’2023학년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 예고사항'을 발표하면서, “2023학년도부터 정시 모집에 학생의 교과 이수 충실도와 교과 성취도의 우수성을 본격적인 평가 요소로 활용하는 교과 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서울대는 2023학년도 입시부터 정시 모집 일반전형의 경우 1단계 평가는 수능 100%로 2배수를 뽑는다. 2단계 평가에서 1단계 성적을 80점 반영하고, 3등급으로 나눠 절대 평가한 교과 평가를 20점 반영한다. 또 수시에만 있던 ‘지역균형전형’을 2023학년도부터 정시 모집에도 신설한다. 정시에 신설될 지역균형전형은 수능 60점, 교과 평가 40점으로 환산해 평가한다. 지역균형전형은 수시 모집과 마찬가지로 학교장 추천을 받은 고3 재학생과 졸업생이 학교당 2명 이내로 지원할 수 있다. 수시 모집 지역균형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국어·수학·영어·탐구영역 중 3개 영역 이상에서 2등급 이내를 받아야 하던 것을 ‘4개 영역 중 3개 영역 등급의 합이 7등급 이내’로 완화한다.

서울대는 “학생이 학교 교육과정을 통해 충실히 공부한 내용을 대입에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교육계에선 교과 평가가 사실상 ‘학종’(학생부종합전형)의 정성 평가나 다름없어, 이 같은 서울대의 방침이 교육부 정시 확대 방침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조국 전 장관의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이 불거진 이후 학생부 기재 내용을 기반으로 정성 평가를 하는 ‘학종’ 전형의 공정성 의문이 제기되자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서울대 등 16개 대학에 대해 2023학년도까지 정시 선발 비율을 40% 이상 확대하도록 했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평가소장은 “사실상 정시에 ‘학종’을 도입한 것”이라며 “수험생들에겐 학교 공부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준 것으로, 공교육 정상화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서울대가 교육부 방침대로 2023년 정시 모집을 40% 이상 확대하면 발생할 수 있는 수능 쏠림 현상과 특정 지역에 대한 유불리 문제를 다소 완하하는 방안을 미리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수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