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585 0182020102963757585 06 0602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08062000 1603908123000 related

‘이지훈♥’ 김선경, ‘이모와 조카’ 댓글에 눈물 “국민 욕받이 같아” [MK★TV픽]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우다사3’ 김선경이 시청자의 댓글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28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양평의 한 별장에 모인 네 쌍의 커플들이 서로 커플평가 중간점검(댓글)을 읽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신혜는 김선경 이지훈 커플 댓글을 대신 읽었다. 그는 “나이를 떠나서 분위기를 비슷한 분으로 하지. 선경 님도 어울리는 분으로 하고 지훈 님도 지주연 님 같은 분으로 하면 완전 설레였을 텐데 아쉽다”라고 읽었다.

매일경제

‘우다사3’ 김선경이 시청자의 댓글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사진=‘우다사3’ 캡쳐


이에 김선경은 “나쁜 이야기는 아니네. 뜻밖의 커플이기 때문에 그렇게 된 거다. 논리적으로 이야기하는 거다. 같은 또래면 설렘이 있지만 뜻밖의 커플은 아닐 거다”라고 침착하게 말했다.

또 황신혜는 “이지훈 씨랑 김선경 씨는 뭐지? 커플이라기보다는 이모랑 조카 같다. 이지훈 씨가 너무 동안이라서 그런가”라며 “이건 내 이야기가 아니다. 여기 쓰여 있는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 다음 꺼 갈게. 선경 님이 청바지에 면티라도 입으면 젊어보일 것 같은데 너무 정장 느낌으로 입더라”라고 나이 차이에 고민하는 김선경에게 쐐기를 박았다.

애써 웃으면서 참고 있던 김선경은 결국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뜻밖의 커플이긴 하지만, 저 자체도 안 좋은 이야기를 듣고, 내 스스로가 국민 욕받이가 됐다고 하는데. 저도 내 남자를 만나면 애교 떨고 보호 받고 싶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지훈이를 만나면 마음껏 사랑하고 배려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