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558 0682020102963757558 03 03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08000000 1603908107000

암초 만난 LG화학 배터리 분사… 표대결 가나

글자크기

국민연금 반대속 30일 주총 주목

소액 주주 “적극 참여해 비토”

“국민연금 과도한 여론눈치” 비판도

동아일보

국민연금이 LG화학의 배터리 사업부 분할에 반대하기로 결정하면서 LG화학의 신설법인 설립이 예정대로 진행될지에 대한 궁금증이 나오고 있다. 한편으론 국내외 다수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분할안에 대해 유독 국민연금만 반대한 데 대해 지나친 소액주주 눈치 보기라는 비판도 나온다.

LG화학은 3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LG화학 전지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을 만드는 안건을 다룬다. 28일 LG화학 등에 따르면 주주명부를 폐쇄한 5일 기준 LG화학 지분은 ㈜LG 30.6%, 국민연금 10.4%다. 외국인 주주가 약 40%, 국내 기관과 개인 주주가 약 10%씩 갖고 있다.

전날 국민연금은 “분할 계획의 취지와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 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봤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주총에서 LG에너지솔루션 분할안이 통과되려면 ‘총 발행 주식의 3분의 1 이상’이면서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LG화학의 대주주인 ㈜LG의 지분이 30.6%이기 때문에 총 발행 주식의 3분의 1 이상이라는 조건을 만족시키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두 번째 조건인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을 수 있을지는 LG화학 주주의 약 40%에 해당하는 외국인 주주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와 주총 참석 주주의 규모에 달려 있다.

현재로선 물적 분할 안건의 통과가 유력하다. 외국인 주주들은 의결권 자문사의 권고를 따르는 경우가 많은데 유력한 의결권 자문사들이 찬성표를 던진 상황이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를 비롯해 글라스루이스, 대신지배구조연구소,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등이 LG화학의 물적분할 찬성을 권고했다. KCGS는 국민연금의 의결권 자문을 맡고 있다.

국민연금의 반대의사 표시로 다시 들썩이는 개인주주들의 주총 참석이 얼마나 늘어날지도 관건이다. 특히 LG화학이 29일 오후 5시까지 전자투표를 진행하면서 소액주주들의 참여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주식 투자자들이 모인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선 “전자투표 하는 방법을 공유해 반대표를 던지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방안이라 결과적으로 모든 주주에게 이익이 될 수 있다”며 “주총 때까지 적극적으로 소통해 주주들의 마음을 얻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