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390 0232020102963757390 02 02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3903800000 1603903811000

[종합] "핼러윈 데이, 영업 안 합니다" 서울 클럽들, 자체 휴업 공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서울시가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를 경고하는 포스터를 제작해 시민들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서울 유명 클럽들이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가 끼어있는 주말에 일제히 휴업을 예고했다.


28일 각 클럽 공지문에 따르면 이태원과 강남, 홍대 등에 있는 대규모 인기 클럽들은 이날부터 내달 3일까지 영업을 중단한다.


이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핼러윈 기간 휴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지난 5월 확진자가 발생했던 이태원의 한 클럽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오싹한' 경고에…클럽들 "핼러윈 셧다운"


업소들이 '대목'인 핼로윈 기간을 포기한 것은 전날 서울시가 해당 기간 핵심 방역수칙을 하나라도 위반하면 현장에서 즉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는 행정조치를 고시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지자체, 경찰청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이달 31일 오후10시부터 익일 오전 3시까지 전국 주요 지역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을 점검할 계획이다.


방역수칙을 한 번이라도 어긴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즉시 집합금지나 고발 조처를 할 방침이다.


클럽들은 이달 28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전자출입명부 작성, 이용자 간 거리두기, 4㎡당 1명으로 이용인원 제한 등의 핵심 수칙을 어기면 이튿날 0시부터 2주간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


아시아경제

서울시가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를 경고하는 포스터를 제작해 시민들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럽발 집단감염 우려 줄어…완전히 안심할 순 없어


대형 클럽들이 휴업을 예고하면서 클럽발 집단감염 우려는 상당 부분 잦아들었으나 거리에서 코스튬 플레이를 하며 즐기는 핼러윈 축제 특성상 완전히 안심할 수는 없다며 걱정하고 있다.


이태원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 박모씨는 "핼러윈 때마다 거리가 사람들로 가득했다"면서 "거리에서 감염되면 동선 파악도 어렵다. 사람들이 너무 많이 모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우려하고 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젊은 층이 클럽 등 밀폐시설에 모이는 핼러윈 데이를 계기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다면서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수차례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난 23일 "(핼러윈데이가 있는 이번) 주말에 클럽과 유흥시설을 단속해달라는 국민청원마저 올라올 정도로 많은 분이 우려한다"면서 "자칫 핼러윈 행사가 '제2의 (이태원) 클럽 사태'를 초래할 위험이 매우 큰 상황"이라며 클럽 방문 자제, 마스크 착용 등을 부탁했다.


아시아경제

핼러윈 데이를 닷새 앞둔 26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막으려…핼러윈데이, 이태원 거리에 '방역게이트' 설치


한편, 핼러윈 축제일인 31일에는 이태원 세계음식특화거리 양 끝에 '방역 게이트'가 설치된다.


축제 당일에는 이태원 해밀턴 호텔 뒤쪽의 약 170m의 거리를 지나려면 체온을 측정하고 QR코드로 방문지를 확인한 후 전신소독까지 마쳐야 한다.


지난 5월과 같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핼러윈데이로 재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와 함께 이태원 핼러윈 특화 거리에 방역 게이트를 설치해 거리에 들어가는 단계부터 방역수칙 준수를 확인한다"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