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318 0362020102963757318 03 0303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00800000 1603900804000

10년간 한국 ‘부자’ 2배 늘었다… 10명 중 3명은 "코로나로 소득 감소"

글자크기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0년간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인 부자가 2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총 자산 중 절반 이상은 여전히 부동산이며, 특히 올해 부동산 자산 비중이 큰 폭으로 올랐다. 다만 부자들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은 피해가지 못했다.

부동산 비중이 절반 이상… "올해 더 높아져"


28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20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는 작년말 35만4,000명으로 2010년(16만명)보다 2.2배 늘었다. 매년 9.2%씩 늘어난 것으로, 세계 부자 수 증가 속도(6.8%씩)보다 빠른 편이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도 2010년 1,158조원에서 지난해 2,154조원으로 1.9배 불었다. 같은 기간 한국 가계 전체 금융자산이 1.7배(2,186조원→3,760조원)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재산이 더 빠르게 불어난 것이다. 이들은 총 자산의 절반 이상을 부동산에 투자했다. 한국 부자들의 자산 비중은 부동산 56.6%, 금융자산 38.6%다. 나머지는 회원권ㆍ예술품 등 기타자산이 차지했다.

부동산 자산 비중은 2016년 51.4%에서 올해 56.6%까지 최근 5년새 계속 상승했다. 특히 지난해까지는 매년 0.4~1.0%포인트씩의 완만한 상승률을 보였지만, 올해는 증가폭이 2011년 이후 최대인 3%포인트 가까이 크게 확대됐다.

보고서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부자들의 보유 주택 가격이 빠르게 상승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같은 기간 부자들의 자산 구성 중 금융자산 비중은 43.6%에서 38.6%까지 떨어졌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자의 기준은 자산 70억 이상"


부자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기준’은 총 자산 70억원으로, 2010년(50억원)보다 1.4배 높아졌다. 물가 상승과 부자 수 증가에 따라 부자의 기준도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은 부를 이룬 주된 원천으로 ‘사업수익(37.5%)’을 언급했다. ‘부동산 투자’를 꼽은 비율도 25.5%를 차지한다. 향후 가장 유망한 투자처로 주식(61.6%)을 선택했다.

코로나19 여파는 부자들도 피해가지 못했다. 부자들의 30.5%는 코로나19로 월 소득이 평균 21.3% 줄었다고 답했다. 특히 사업체를 운영하는 부자의 경우 37.3%가 소득 감소를 경험했다.

소득 감소가 가장 큰 부분은 근로ㆍ사업소득(94.3%)이었고 금융소득(44.3%)이나 부동산 임대소득(28.7%) 역시 코로나19로 적지 않은 영향을 받았다. 또 부자 4명 중 1명(27.5%)은 종합 자산가치 하락을 경험했는데, 이들의 평균 손실률은 14.2%였다. 주로 주식(65.5%)과 펀드(50.0%)에서 손실이 발생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코로나 와중에도 부자 가운데 6.5%는 ‘종합 자산 가치가 상승했다’고 답했다. 다만 이들의 평균 수익률은 2.9%에 그쳤다. 전체 손실률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으로, 올해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둔화가 전체적으로 자산가치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7월6일부터 8월7일까지 한 달간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보유한 개인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