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270 0102020102963757270 02 02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9255000 1603935371000

“키 크고 성적 오르고”... ‘바디프랜드’ 대표, 거짓 광고 혐의로 기소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마의자를 사용하면 청소년의 키 성장과 집중력·기억력 등 인지기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거짓 광고한 혐의를 받는 안마기기업체 바디프랜드와 대표이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김민형)는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바디프랜드와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1월부터 8월까지 인터넷 홈페이지, 신문, 월간잡지 등에서 청소년용 안마의자 제품 ‘하이키’ 광고에서 청소년의 키 성장과 집중력·기억력 등 인지기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거짓 광고한 혐의를 받는다.

바디프랜드는 해당 제품 브레인마사지 기능 광고에서 “뇌피로 회복속도 8.8배, 집중력 지속력 2배, 기억력 2.4배 증가”와 같은 인지기능 향상 효능이 객관적인 수치로 입증된 것처럼 표현했다.

하지만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결과 바디프랜드는 임상시험 등을 통해 키성장 효능을 실증한 적이 없으며 스스로도 키성장 효능이 없다고 판단하면서도 키성장 효능이 있는 것처럼 광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7월 이같은 사실을 적발해 바디프랜드에 시정명령 및 2200만원 과징금을 부과하는 동시에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조치했다.

검찰은 광고 행위를 최종 승인한 박 대표에 대해서도 검찰총장 고발요청권을 행사해 양벌규정에 따라 모두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성장기 청소년과 학부모의 관심사인 외모(키)와 학습(성적)과 관련된 거짓 과장 광고를 함으로써 안마의자 소비자들의 합리적 구매 결정을 방해하고 공정한 거래질서를 해칠 우려가 큰 사안”이라고 밝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