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6958 1262020102963756958 06 0602001 6.2.0-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7201000 1603897241000 related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휴거 1992…김이나 28년 전 '그날'의 기억

글자크기
아이뉴스24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SBS]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1992년 대한민국에 불어 닥친 휴거 열풍. 당시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에게 직접 듣는 보고도 믿기지 않는 일들. 10월 28일 24시 운명의 순간, 그 생생한 영상이 공개된다.

29일 밤 방송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28년 전, 대한민국 곳곳에서 벌어진 기묘한 사건들을 파헤쳐본다.

고압선 철탑에 목을 매 자살한 여인의 '10월 28일을 앞두고 세상 살기가 싫어졌어요.' 라는 유서 내용이 묘하다. 어렵게 가진 첫아기를 낙태한 임산부도 있다. 이유는 '10월 28일'엔 아이가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9살, 6살 어린 남매를 납치하듯 데리고 나가 잠적해버린 아버지가 있는가 하면, 일가족 5명 모두가 증발하듯 사라지고, 애지중지 키워 온 외아들을 정신병원에 감금시킨 부모도 있었다. 당시 전국 곳곳에서 벌어진 이상한 사건들이 가리킨 날짜는 바로 10월 28일이었다.

◆ 공중으로 들어 올려질 거라 믿은 사람들…휴거 열풍!

1992년 10월 28일 24시에 세계 도처에서 10억 명이 일시에 사라지는 '지상 최대의 인류 증발 사건'이 벌어질 것이라고 '예언'한 사람과 그 예언을 믿고 돈, 집, 가족, 자신의 삶까지 내놓은 사람들이 있었다. 무려 10만 명이었다.

그 날, 그 시각, 하늘로 ‘들림’을 받지 못하면 지상에 남아 7년간 끔찍한 환란을 겪다 종말을 맞이한다는 '인류 종말 시나리오'였다. 드디어 운명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고 미국 CNN, 일본 아사히 TV 등 국내외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휴거의 순간을 위한 생중계가 시작되었다.

◆ 작사가 김이나 "우리 학교에도 사라진 아이가 있었어요"

장항준 감독의 이번 이야기 친구는 '히트곡 메이커' 작사가 김이나다. 김이나는 1992년 그날이 아직도 선명하게 기억난다고 말한다. 당시 중학교 2학년이었던 김이나는 “우리 학교에도 사라진 친구가 있었어요!”라며 28년 전 '휴거의 기억'을 풀어놓았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는 천상계 토크 장인 개그맨 김여운이 출연한다.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는 화술의 신을 영접한 센스 만점의 뮤지컬배우 손준호가 등장했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놀라운 이야기에 친구들의 입은 좀처럼 다물어지지 않았다. 종말이 온다 해도 절대 놓칠 수 없는 '그날'의 숨겨진 이야기 '지상 최대의 인간 증발, 휴거 1992'는 29일 밤 10시 35분 SBS에서 만날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