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6638 0042020102863756638 01 01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891646000 1603900328000

[나이트포커스] "부하 아니다" 윤석열, 가만 있어도 野 3위?

글자크기
■ 진행 : 오동건 앵커
■ 출연 : 장성철 /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 박창환 / 장안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여론조사가 한 가지 나왔는데요. 여론조사 결과를 가지고 상당히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15.1%로 두 자릿수를 차지하면서 야권 선두주자로서는 지금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장성철]
지난 국감 때 여당 의원들과 추미애 장관에 대해서 시원하게 한마디를 했죠. 많은 야당을 지지하는 국민들께서 시원하게 정말 잘했다, 사나이답다. 야당 의원들 100명이 하지 못하는 일을 윤석열 총장이 다 했다. 그래서 국민적인 기대를 받는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야당의 대통령 후보군들이 긴장을 해야 돼요. 본인들은 정치를 오래해 왔고 국민의 마음을 사기 위해서 상당기간 노력을 해 왔지만 윤석열 총장이 국감장에서 10시간 동안 한 것을 그것을 능가하지 못했어요.

갑자기 야권의 대선주자 후보군으로 급격하게 부상하지 않았습니까?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야당 후보들이 조금 더 분발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앵커]
이 여론조사를 보면 9월에는 조사가 윤석열 총장이 빠져 있다가 8월에는 있었어요. 8월에는 14.1%였습니다. 그리고 한 번 건너뛰고 오른 것은 약 한 1%라고 볼 수가 있는데 사실 여론조사에는 오차가 있지 않습니까? 그런 것들을 볼 때는 어떻게 보십니까? 이걸 어떻게 분석하시는지요.

[박창환]
사실 지난 2주 동안 방송 언론에 제일 많이 언급되고 제일 많이 나온 게 윤석열 총장입니다. 그런데 1%밖에 안 올랐다면 저는 15%라는 의미는 굉장히 크다고 봐요. 그런 점에서 그 정도 나왔으면 이 정도 나오는 건 너무 당연한 거다.

이렇게 보는데 문제는 지금은 정치인이 아니잖아요. 그리고 야당에 이렇다 할 인물이 안 보이기 때문에 그 대안적 인물로서 모든 지지가 다 윤석열, 야당 지지층이 다 윤석열로 모이는 현상이거든요.

그러면 문제는 정말로 정치인으로 변신했을 때 이 지지율을 유지해갈 수 있느냐. 이게 핵심인 거죠. 과거에도 반기문 또 고건. 이런 분들이 15% 넘고 20% 넘었던 적. 몇 달 동안 넘었습니다. 하지만 이분들이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과정에서 그것이 다 진짜 신기루처럼 사라졌거든요. 저는 그런 점에서 지금 15%는 의미 있는 표이고, 의미 있는 지지율이고. 또 출발로서는 굉장히 좋은 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어떻게 유지해가느냐.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과정에서 이걸 유지해갈 수 있느냐. 이 부분은 별개의 문제라고 봅니다.

[앵커]
그렇습니다. 15%가 의미가 분명히 있다고 말씀하셨어요.

[장성철]
상당히 의미가 있고요. 세부내역 살펴봐도 상당히 의미가 있어요. 전국적으로 고르게 나왔어요. 대구에서는 거의 20% 가까이 나왔습니다. 야권에 있는 야당 지지자분들이 윤석열 총장을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그런데 교수님께서 정말 말씀 잘해 주셨는데 자칫 잘못하면 찻잔 속의 태풍으로 끝날 수밖에 없어요. 고건 전 총리, 반기문 총장. 이분들의 전철을 잘 살펴보기 바랍니다. 준비를 철저히 해야 될 것 같아요.

저는 윤석열 총장이 정치를 하기 바라는 사람이지만 준비 없이 정치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본인은 검찰총장이라는 갑옷을 입고 추미애 장관과 이 정부가 하는 여러 가지 불공정한 일에 대해서 외쳤잖아요.

그 외침에 대해서 국민들이 15%의 지지율을 보내준 건데 검찰총장이라는 갑옷을 벗고 정치인의 옷을 입었을 때 과연 이분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분이 과연 경제에 대해서 얘기할 수 있을까요? 외교에 대해서 얘기할 수 있을까요?

다른 복잡한 사회 현상들에 대해서 깊은 고민이 없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저는 충고를 해드리고 싶은데 최대한 늦게 출마를 해라. 그리고 주위에 유능한 사람들을 많이 둬라. 그리고 철저하게 오랫동안 준비를 해라. 지금부터 준비하지 않으면 결국에는 찻잔 속의 태풍, 그냥 하나의 후보군으로서 인정받고 그냥 한때 지나갔던 후보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앵커]
유능한 사람들이 많이 있어야 된다고 설명을 해 주셨는데 그만큼 당내에서의 정체성도 쉽지 않은 거 아니겠습니까?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관련해서 발언을 했습니다. 이 발언 그래픽으로 정리했는데요. 저격을 한 거예요, 그렇죠? 자기만의 작은 성을 쌓으려고 한다. 뭔가 조금 불만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박창환]
그런데 이건 윤석열 총장에 대한 견제이기도 하지만 사실상 지금 김종인 체제에 대한 흔들기에 들어간 거예요. 지금 국민의힘 내부에서 조기전대 얘기도 나오고 있고 그다음에 다른 대안들이 지금 나오기 시작하고 있는데 아까 소장님 말씀하셨던 것처럼 야당에서 봤을 때, 국민의힘에서 봤을 때는 이 정부가 이렇게 일 못하고 이렇게 무능하면 그러면 반사이익을 얻어야 될 거 아니에요.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올라가야 되는데 올라가지 못하니까 그 비난이 오롯이 다 지금 김종인 위원장한테 가는 거거든요.

그러면 아직 당에도 돌아가지 못한 홍준표 대표로서는 빨리 판이 바뀌어야 돼요. 판이 바뀌어야지 본인이 야당 국민의힘에 들어가서 뭔가 역할을 하든 아니면 흔들든 뭔가 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김종인 체제를 흔들 수밖에 없는 겁니다.

그러니까 웰빙하던 사람들. 지금 소위 차기 주자로 얘기 나오는 그 안에는 윤석열 총장도 포함되는 거고. 지금 김종인 위원장이 만나고 다니는 사람들, 이야기하는 사람들. 그 사람들 다 의미 없다.

이 얘기를 하는 거예요. 결국은 김종인 빨리 물러나라. 이 얘기를 하는 겁니다. 저는 그런 점에서 지금 여당에 대한 공격도 좋고 다 좋은데 국민의힘의 내부 사정이 녹록지 않다. 그런 상황에서 윤석열 총장이 국민의힘 들어간들 무슨 힘을 쓰겠습니까? 그런 점에서 국민의힘의 내분 정리가 이게 어떻게 갈지 굉장히 큰 변수가 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래서 늦게 나오라고 하신 것 아닙니까?

[장성철]
네, 제가 늦게 나온 이유가 그런 건데 지금 국민의힘은 내분이라고 하셨는데 솔직히 그렇게 큰 내분 없어요.

몇몇 분들이 사심에 의해서 김종인 체제를 무너뜨리려고 하는데 대표적으로 조경태 의원 같은 분은 본인이 빨리 당대표 선거 나가서 당대표 해야 되는데 김종인 체제 빨리 무너뜨려야 된다는 생각이고. 홍준표 전 대표가 이런 얘기를 한 것은 뭐냐 하면 교수님께서 말씀 잘해 주셨지만 김종인 빨리 물러나라. 그것도 있지만 제발 나 좀 빨리 복당시켜줘. 나 빨리 복당하고 싶어.

[앵커]
상당한 관심이죠.

[장성철]
이 뜻이 좀 더 강하다고 보여집니다. 김종인 대표가 야권의 대선후보들 관리를 잘하는 것이 아주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을 합니다.

[앵커]
대선이 1년 5개월 정도 남았습니다. 이제부터 조금씩 잠룡들이 시동을 거는 듯한 느낌이 전달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