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2298 0242020102863752298 08 08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52619854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6274000 1603876680000

美 '화웨이 때리기' 후폭풍..소니 울고 삼성은 웃었다

글자크기

화상센서 세계 1위 소니…美제재로 화웨이 거래 중단 위기

샤오미·비보 등 하위 제조업체 공략한 삼성은 규제 피해

이데일리

화웨이 때리기가 소니에는 악재로, 삼성에는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왔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미국의 ‘화웨이 때리기’가 일본 소니를 울상짓게 한 반면, 삼성에는 기회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소니는 기술력과 시장점유율을 앞세워 5세대 이동통신(5G) 선두주자인 화웨이와 계약을 맺어 정치적 불확실성 위험에 직면했다. 반면 저가형 중국 스마트폰 업체와 공급계약을 체결해온 삼성은 이를 피해 갔다는 진단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8일 스마트폰용 화상센서 부문 시장에서 전 세계 점유율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업계 1위 소니의 아성을 삼성이 위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화웨이를 제재하고 있는 틈을 타 점유율 확대에 나섰다는 것이다.

미 정부의 화웨이 제재 이후 ‘큰손’ 고객을 잃을 위기에 처한 소니는 “계획에 착오가 생겼다”며 당황하는 분위기라고 신문은 전했다. 소니의 전체 화상센서 매출 약 1조엔(약 10조8400억원)에서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달한다. 이는 애플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소니는 화상센서 매출이 올해 2분기 2400억엔(한화 약 2조6000억원)에서 내년 2분기엔 1300억엔(한화 약 1조4100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소니는 미 정부에 예외를 적용해달라고 신청했으나 당초 거래했던 물량을 다시 확보할 수 있을지도 모호한 상황이다.

그간 기술력과 시장점유율에서 소니를 따라잡지 못했던 삼성에 이러한 상황은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 화상센서 후발주자인 삼성은 주로 중국 샤오미나 비보 등 하위 제조업체들을 공략해왔다. 미 정부가 지난달 15일 화웨이 수출규제를 발효한 뒤 샤오미는 화웨이를 대체하겠다며 스마트폰 생산을 늘리고 있다. 화웨이 대체품인 저가 스마트폰 업체 비보가 내년 1분기에 5G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것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납품 계약을 맺은 삼성에는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기업인 화웨이와 계약을 맺지 않아 오히려 기회가 된 셈이다.

소니가 우왕좌왕하는 틈을 타 삼성은 2030년까지 화상센서 분야에서 소니 제치고 세계 1위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영국 시장조사회사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 화상센서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18.1%로, 1위 소니(53.5%)와 격차는 여전히 크다.

소니는 부랴부랴 중소기업과 거래 확대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화웨이와의 거래 위축을 타사와의 거래 확대로 완전히 대체하기는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