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1806 0102020102863751806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5377000 1603875377000

코로나 걸린 의료진이 코로나 환자 치료…벨기에, 의료 공백 위기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코로나19 환자를 이송 중인 벨기에 의료진들(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2차 팬데믹을 피하지 못한 벨기에가 의료 공백 위기로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지 일부 의료진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에도 환자를 돌보는 업무를 계속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CNN 등 해외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가 큰 도시 중 하나인 동부 리에주에서는 의료진의 25%가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병가를 신청했다.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진의 병가가 이어지자, 리에주 일부 병원은 의료진 중 무증상 감염자의 경우 근무를 계속해 줄 것으로 요청했다.

현지 리에대병원 측은 “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볼 의료진이 부족한 상황이다. 어쩔 수 없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의사와 간호사 중 증상이 거의 없는 무증상 의료진에게는 출근을 요청해야 했다”면서 “무증상 코로나19 확진 의료진이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는 것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리에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진은 전체의 5~1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증상이 있는 의료진에게는 출근을 요청하지 않았다. 무증상 감염 의료진에게도 출근을 강요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의료 공백을 우려해 코로나19에 걸린 의료진에게 출근을 요청한 병원은 리에대병원 한 곳만은 아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부 병원에서는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뒤 코로나19 환자가 아닌 일반 병동에서도 근무하는 의료진이 존재한다는 의혹까지 나왔다.

그러나 벨기에 보건부 측은 “현재 의료진이 부족한 만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어도 무증상인 의료진은 엄격한 조건 하에 계속 일하도록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벨기에 코로나19 확산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벨기에는 유럽에서 인구당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체코에 이어 2위를 기록할 만큼 환자가 쏟아지고 있다. 유럽 내에서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던 올해 봄의 상황과는 정반대다.

이에 현지 정부는 지난 23일, 자정부터 오전 5시까지 이동을 제한하는 동시에 음식점은 포장과 배달 영업만 허가하고 재택근무가 권장되는 봉쇄령을 다시 시행하기 시작했다.

벨기에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8일 기준 약 33만 3718명, 누적 사망자 수는 약 1만 899명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