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1716 0022020102863751716 03 03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63665584 true true false false 1603875185000 1603880211000

이건희 영면…이부진 몸 가누지 못하며 눈물, 이재용이 부축 [영상]

글자크기

한국 반도체 산업의 초석을 닦은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발인과 영결식이 28일 오전 엄수됐다.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이날 영결식은 가족장 형태로 서울삼성병원에서 간소하게 치러졌다. 영결식을 마친 뒤 운구차량 위에 고인의 영정 사진을 걸지 않을 정도였다.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만 삼성 사기가 조기 형태로 걸렸다.

이날 영결식은 오전 7시30분부터 MBC 앵커 출신의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CR 담당)의 사회로 약 한 시간가량 진행됐다. 생전 고인의 첫 비서실장인 이수빈(81) 고문은 고인의 약력 소개 중 "영면에 드셨다"는 마지막 구절을 낭독하다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중앙일보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운구차량이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소재 선영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인과 서울사대부고 동창인 김필규 전 KPK 회장은 생전 고인의 기술적 호기심을 회고했다. 그는 "고교 은사님이 1964년 도쿄올림픽에 참석했다가 (당시 유학 중이던) 이 회장 댁에 묵은 적이 있었다. 늦은 밤 은사님이 이 회장 방에 올라가 보니 '각종 전자기계 부품이 가득하고, 밤을 새우며 라디오·전축·TV를 조립하고 분해하고 다시 조립하는 과정을 반복하고 있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부진 사장 눈물 흘려, 이재용 부회장이 부축



영결식을 마친 뒤 유가족과 삼성 사장단은 소형버스를 타고 운구차를 뒤따랐다. 상주인 이재용 부회장이 먼저 탑승한 다음, 어머니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여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을 챙겼다. 버스에 올라타기 전 이부진 사장은 슬픔을 참지 못해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이 부회장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

운구 행렬은 서울 동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를 지나 한남대교로 한강을 건넌 뒤, 고인이 살던 이태원동 자택과 한남동 '승지원', 리움미술관 등을 차례로 돌았다.

중앙일보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영결식이 엄수된 28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 고인의 운구차량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고인이 마지막으로 찾은 장소는 경기도 화성 반도체 사업장이었다. 생전 고인은 이곳에서 엔지니어들과 함께 1992년 64메가바이트(MB) D램 등 무수한 세계 최초 개발품으로 삼성을 '세계 1위' 메모리반도체 업체로 키워냈다. 사업장 정문에는 "회장님의 발자취를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귀가 담긴 현수막이 걸렸다.



화성 사업장에 '마지막 출근'



고인을 실은 운구차는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시속 10㎞로 약 25분간 화성 사업장 내부를 돌았다. 2㎞ 거리의 내부 도로 양쪽에 선 삼성 임직원과 협력업체 직원 등 3000여명이 국화를 한 송이씩 받아들고 고인의 '마지막 출근길'을 지켜봤다. 고인이 2011년 준공식 행사에 마지막으로 참석했던 16라인 앞에선 유가족 모두가 하차했고, 생전 고인이 방문했을 당시 동영상이 약 2분간 상영됐다.

중앙일보

이건희(왼쪽 두번째) 삼성 회장이 참석했던 2010년 반도체 16라인 기공식 당시 모습. [사진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곧이어 방진복을 입은 직원 두 명이 반도체 원판인 웨이퍼를 들고나와 고인을 기렸다. 삼성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은 버스에 다시 올라타기 전 조문을 나온 임직원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했다. 임직원 중에는 눈물을 훔치는 이가 적지 않았다고 한다.

고인이 영면한 곳은 수원 장안구 이목동에 있는 삼성가 선영이었다. 삼성전자 수원 본사와 차로 약 10분 거리이며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부모와 조부의 묘소가 있는 곳이다. 이 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은 재계 예상과 달리 용인 호암미술관 옆 선영이 아닌 수원 선영을 고인의 장지로 택했다. 고인은 이날 오후 12시쯤부터 약 1시간30분 간 하관식을 마친 후 안장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