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0287 0032020102863750287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3420000 1603873438000

與 "금융사기는 특검 아닌 검찰에…윤석열은 화환 치우라"(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와 관련, "검찰에 맡겨야 한다"며 국민의힘의 특검요구를 거듭 일축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권력형 게이트라고 국민들 눈에도 보인다면 특검 주장이 생명력을 가질 텐데, 지금 나타나는 상황과 내용을 보면 금융사기 사건"이라며 "특검 사안이 아니라 생명력을 갖기 힘들다"고 말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KBS 라디오에서 "야권 게이트라는 것이 혹시 드러나지 않겠느냐는 우려로 (국민의힘이) 특검을 주장하며 시간을 끄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새로운 수사팀을 꾸려 기획·편파·공작 수사 등 의혹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를 예고하는 시점에서 특검은 부적절하다"며 "검찰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지금 검찰에서 수사를 피하는 것은 아니잖냐"며 "검사라는 사람들의 기본적인 태도를 믿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결과가 나오고 나서도 엉터리 수사였다고 하면 특검으로 가겠지만, 지금 당장 다 멈추고 특검으로 가자고 하면 기본 라인을 무너뜨리는 것"이라며 "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불신임까지 되는 것으로 가기 때문에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추미애 장관을 엄호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공세도 이어갔다.

최 수석대변인은 추 장관이 2018년 서울중앙지검의 '옵티머스 사건 무혐의 처분'을 감찰 지시한 것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감찰 지시는 정당하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윤 총장 가족 의혹을 거론하며 "장모의 수사를 사위가 들여다보면 무혐의로 결정된들 누가 믿겠느냐"며 "그래서 (추 장관이 발동한) 수사지휘권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전에 한 시민으로부터 서초동 대검찰청 앞을 지나가다가 화환에서 떨어진 나뭇잎을 밟고 미끄러질 뻔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시민의 불편과 안전을 생각하면 대검 앞 화환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썼다.

이어 "엄정한 정치적 중립을 지킬 의무가 있는 검찰총장이 장관의 합법적 지시에 불복하는 듯 화환으로 정치적 위세를 과시한다"며 "정치적 이익보다 대한민국과 검찰조직을 먼저 생각해달라. 지금 당장 화환을 치워달라"고 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