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9151 1102020102863749151 03 0301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2038000 1603936337000

WTO, 오늘 밤 선호도 조사결과 통보… 유명희 당선 윤곽 나온다

글자크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한국인 최초로 도전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당선 윤곽이 오늘 밤 보다 뚜렷하게 드러날 전망이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WTO는 이날 오전 11시(한국시간 오후 7시) 제네바 주재 한국과 나이지리아 대사를 불러 두 후보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를 통보한다. 이어 같은 날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11시) 전체 회원국에도 조사 결과를 밝힐 예정이다.

조선비즈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왼쪽)과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후보자(오른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 163개국이 참여한 선호도 조사에서는 유럽연합(EU) 27개국과 아프리카 다수국의 지지를 얻은 오콘조 이웨알라 후보가 앞설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선호도 조사에서 더 많은 표를 얻었다고 바로 당선되는 당선이 되는 것은 아니다.

다만 한 후보가 압도적으로 앞설 경우 WTO는 지지도가 낮은 후보에게 사퇴를 권고할 수도 있다. 지지도 차이가 크지 않을 경우 WTO는 마지막 절차로 회원국들의 의견이 한 명의 후보에 모이도록 협의하는 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정부는 두 후보 간 표 차가 그렇게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WTO가 당장 어느 후보에게 사퇴를 권고할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다.

협의 과정에서는 WTO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 중국, 유럽연합(EU) 등 강대국의 지지가 중요하다. EU의 표심은 오콘조 이웨알라 후보 쪽으로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은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 분위기다. 중국은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3라운드는 각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표심이 나누어질 수 있다"며 "저녁에 발표되는 선호도 조사 결과를 기대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세종=박성우 기자(foxps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