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8276 0032020102863748276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0865000 1603870871000

'턱스크' 승객 때문에 아수라장 된 미국 항공기

글자크기

승객 사이의 말다툼이 격렬한 몸싸움으로 번져

연합뉴스

흰색 티셔츠 남성에게 주먹 날리는 페인(사진 중앙 오른쪽)
[토레스 몬탈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미국 항공기 안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승객들 때문에 몸싸움과 고성이 오가는 등 아수장이 연출됐다.

지난 25일(현지시간)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후안에 착륙한 미국 스피릿항공 여객기 안에서 마스크를 턱에만 걸친 24살 여성 니아시 베로니크 페인과 흰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이 몸싸움을 시작하면서 다른 승객과 승무원 등 10명 가량이 가세해 난장판이 벌어졌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27일 보도했다.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이른바 '턱스크'를 하고 있었던 페인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거절했고, 결국 주먹다짐까지 하게 된 것이다. 페인의 다른 동반자 3명도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몸싸움을 벌이는 동영상을 보면 페인은 자리에서 일어나 흰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에게 고함을 치며 달려들었고 승무원들이 가로막고 있던 복도까지 나와 주먹을 휘둘렀다.

흰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도 페인에게 반격했고, 이에 맞서려던 페인은 좌석으로 고꾸라졌다.

흰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은 다시 일어난 페인의 머리채를 잡아당겼고, 페인은 다시 해당 남성에게 주먹을 날렸다.

연합뉴스

페인의 머리채 잡아당기는 흰색 티셔츠 남성
[토레스 몬탈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페인과 해당 남성 외에도 서로를 밀치고 말싸움을 주고받는 승객들이 있었다.

승무원들과 다른 승객들은 이들을 말리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소동은 기내로 출동한 푸에르토리코 경찰이 페인에게 테이저건을 쏴 제압한 후에야 진정됐다.

경찰은 페인에게 수갑을 채워 체포했다.

일부 승객들은 페인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라는 요청을 여러 차례 받았지만 거절했으며 안전벨트를 풀고 기내를 돌아다니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화가 난 한 승객은 페인에게 동성애 혐오적이고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영상을 보면 항공기 안에는 턱스크조차 하지 않고 마스크를 벗은 승객들도 몇몇 보였다.

미국 항공사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스피릿항공도 체크인할 때부터 여객기에서 내려 짐을 찾을 때까지 마스크를 쓰도록 승객들에게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리에서 일어나 흰색 티셔츠 입은 남성에게 소리치는 페인
[토레스 몬탈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