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7990 0022020102863747990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0492000 1603871622000

15.1%로 뛴 윤석열 대선 지지율…정청래 "국민의힘에겐 재앙"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 주자 선호도 상승에 "국민의힘에게는 재앙"이라며 "윤 총장은 국민의힘에 조기 입당하기 곤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지지율은 국민의힘 잠룡들의 지지율도 도토리로 만들고 있다. 윤 총장 블로킹 현상으로 자당 후보들의 지지율이 바닥을 기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윤 총장은 본인 가족 사건이 얽혀 있는데 검찰총장을 그만두기도 어렵다. 가족들의 만류도 있을 것이고, 임기를 다 채우면 내년 8월에나 본격적으로 정치를 하게 되는데 이미 때는 늦으리"라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입당하는 순간 본인의 총장 시절정치 행위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려고 그랬나'라는 저항에 부딪혀 그 순간 지지율은 떨어지게 돼 있다. 그러면 국민의힘에도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결국 윤 총장의 지지율 상승은 국민의힘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윤 총장 블로킹 현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서서히 죽어가는 개구리 신세가 될 것인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한편 이날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의 지지율은 15.1%로 지난 8월보다 1.0%포인트 상승해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22.8%), 2위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21.6%)로 나타났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