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7954 0112020102863747954 06 06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70342000 1603870452000 related

'한잔해' 영기, 과거 3차례 음주운전…삼진아웃 전력 뒤늦게 논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개그맨 겸 가수 영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출신 트로트 가수 영기가 과거 음주운전으로 세 차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SBS funE에 따르면 복수의 가요 관계자는 영기가 지난 2017년 강원도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일으켜 같은 해 10월 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영기는 이전에도 음주운전으로 두 차례 처벌받았다.

이에 영기는 해당 매체를 통해 "제가 한 큰 실수에 대해서 후회하고 있다. 그 일 이후 운전대도 잡지 않았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죄송하다"고 밝혔다.

영기의 음주운전 전력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대중을 기만했다"는 반응이다. 이들은 영기가 음주운전 삼진아웃 이후 '한잔해'라는 곡으로 인기를 끈 점, 난치병인 크론병 투병 사실을 고백한 점, 음주 콘셉트의 광고를 찍은 점 등을 이유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앞서 영기는 지난 1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서 지난 2018년 발표한 '한잔해' 무대를 선보였다. 당시 영기는 크론병 투병 사실을 밝혀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후 '한잔해'는 음원사이트 및 노래방 인기차트에 오르는 등 음원 순위 역주행을 기록했다. 또 지난해 6월에는 '술을 마신 뒤 붙이는 마스크팩'이라는 콘셉트로 광고 촬영을 하기도 했다.

한편 영기는 2008년 MBC 공채 개그맨 17기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이후 2018년 '한잔해'를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