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7605 0092020102863747605 02 0213004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69982000 1603869999000

인천서 아파트 입주자 대표 관리소장 흉기 살해후 자수(종합)

글자크기

병원 치료중 사망, 아파트 관리 놓고 다툼 있었던 듯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아파트 관리 문제를 놓고 관리소장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60대 입주자 대표가 경찰에 자수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아파트 입주자 대표 A(60대·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께 인천 서구 연희동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실을 찾아가 B(50대·여)씨의 목 부위를 흉기로 1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B씨와 평소 다툼이 있었다. 범행에 사용한 흉기는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A씨는 범행 후 흉기 등을 버리고 경찰을 찾아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B씨는 흉기에 찔린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씨와 B씨는 평소 아파트 관리 문제로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도구를 야산에 버렸다는 진술을 토대로 수색견을 동원해 야산에 버린 범행 도구를 찾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