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6822 0232020102863746822 04 0402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3869040000 1603869079000

'새까맣던 피부가…헉' 코로나19 걸렸던 의사의 놀라운 근황

글자크기

"살아남은 게 기적…생명 구해준 의사에 감사"

아시아경제

코로나19로 피부색이 검게 변했던 중국인 의사 이판이 최근 정상으로 회복했다. 사진=글로벌타임스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얼굴이 검게 변한 채 투병해 온 중국인 의사가 최근 놀라울 정도로 회복된 모습을 공개해 화제다.


2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은 지난 1월 코로나19 감염으로 온몸이 새까맣게 변한 채 인공 심폐 장치 에크모(ECMO)를 달고 투병 생활을 이어온 중국 후베이성 우한 중심병원 의사 이판의 현재 근황을 공개했다.


당시 피부가 검게 변한 그의 모습은 전 세계적인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지난 5월 퇴원한 이판은 꾸준히 회복해 현재 원래의 자기 피부색으로 돌아온 모습이 웨이보 등을 통해 확인됐다.


이판은 중국의 유명 호흡기 전문의인 왕첸에게 '생명을 구해줘 감사하다'는 의미의 꽃다발을 전달하면서 마스크를 벗은 모습을 공개했다.


이판은 "코로나19 감염에서 살아남은 건 기적이며 내 삶의 하루하루를 소중히 여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의학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으로 피부색이 변한 건 간 기능에 이상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이판과 함께 코로나19 감염 이후 검은색 피부로 변해 화제가 됐던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 후웨이펑은 지난 6월 숨졌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