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6352 1262020102863746352 08 0803001 6.2.0-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68401000 1603868425000

운전자 없이 우편물 싣고 자율주행…우체국 무인배달 '성큼'

글자크기

28일,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우정사업 자율주행 시범운영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28일 오후 16시30분 고려대 세종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자율주행무인우체국 차량이 출발했다. 자율주행무인우체국 안에는 고려대에 우편물을 배달하기 위해 조치원우체국 차량에서 옮겨 실은 우편물이 실려 있다.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무인우체국 차량은 학술정보원으로 가는 길에 좌회전, 우회전을 스스로 판단해 이동했다.

3분여 후 자율주행무인우체국 차량이 학술정보원에 정차했다. 수취인이 이미 나와 있다. 수취인은 자율주행무인우체국 차량 출발 전에 우체국앱이나, 카카오톡, 문자로 도착시간과 6자리 인증번호를 받았다. 차량의 열림 버튼 누르고 탑승해 키오스크에 인증번호를 누르자 택배보관함이 열린다. 수취인은 택배를 받아 강의실로 돌아갔다.


아이뉴스24

우체국 자율주행 차량 [우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박종석)는 28일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자율주행 차량·로봇 이용, 찾아가는 우편 무인·접수 배달서비스'를 위한 '우정사업 자율주행 시범운영'을 개최했다.

이날 시범운영에서는 우정사업 자율주행 세 가지 핵심기술인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집배원 추종 로봇, 우편물 배달 로봇을 선보였다. 우편물류 접수, 운송, 배달 등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실제우편물이 배달됐다.

자율주행무인우체국에서는 우편물 접수와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편물 접수는 고객이 우체국앱을 통해 사전접수하고, 발급된 접수바코드를 차량의 키오스크에 인식한 후, 보관함에 투함하면 끝난다.

차량 내에서 결제도 가능하다. 또한, 우편물을 배달받는 경우에는 신청한 고객에게 인증번호와 차량 도착예정시간을 배달안내하고, 인증번호를 키오스크에 입력하면 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할 수 있다.

집배원 추종 로봇은 고중량 우편물을 싣고, 집배원과 함께 우편물을 배달한다. 집배원이 앞장서면, 추종 로봇은 집배원을 인식해 자율주행으로 따라간다. 수취인이 추가로 서비스를 신청할 필요는 없으며, 집배원이 라스트마일 단계에서 직접 활용하게 된다. 고중량 우편물을 들고, 먼 거리를 이동할 필요가 없어 배달업무 강도가 줄어든다.

우편물 배달 로봇은 건물 내에서 수취인이 있는 장소로 우편물을 배달한다. 로봇배달을 신청한 고객의 우편물을 집배원이 배달 로봇에 보관하면 보관함 번호와 비밀번호를 안내하는 문자가 수취인에게 전송된다.

수취인은 앱을 통해 우편물 배달 로봇에게 우편물 배달을 요청하고 자율주행으로 우편물 배달 로봇이 지정된 장소에 오면 보관함에 비밀번호를 입력해 우편물을 받는다.

전 세계적으로도 비대면 기조 확산과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 등 기술 발전으로 실제 배달 환경에 자율주행차량 및 로봇을 도입해 탄력적인 배송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시간 및 장소 제약 없는 배송이 가능해지고, 배달 인력의 인건비가 절감됨에 따라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어 많은 유통·물류기업에서 주목하고 있다.

노르웨이 우정은 편지·소포 배달용 자율주행 로봇(PNMR: Posten Norge Mail Robot)을 도입했고, 일본 야마토(Yamato)는 자율주행 소포배달 차량인 로보네코 야마토(Roboneko Yamato)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스위스 우정은 미국 스타십 테크놀로지스(Starship Technologies)의 자율주행 로봇을 포스트봇(PostBot)으로 선정해 식품, 의약품 등의 배송을 실증했다. 베른, 뒤벤도르프 등 일부 도시에서 시험을 진행했으며, 약 800km 거리를 주행하는 동안 사고 없이 배송을 완수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독일 우정은 프랑스 에피던스(Effidence)의 로봇을 기반으로 맞춤형 포스트봇(PostBot)을 개발해 집배원과 함께 스마트시티 바트 헤르스펠트(Bad Hersfeld)에서 우편·소포 배달을 수행하고 있다. 포스트봇(PostBot)은 센서를 통해 집배원의 경로를 자동 추적해 따라다니며, 6개의 포스트 트레이에 최대 150kg까지 적재 가능하다.

우정사업본부는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연 이후에도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11월말까지 누구나 상시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2021년부터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세종시의 일반도로(세종우체국 근방)에서 무인 우편 접수·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추가로 지역 권역을 확대해 대학 및 대단지 산업시설 등에서 대국민 서비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의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서비스 기술개발 지원을 받아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5월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을 착수하고 미래 우편물류서비스의 새로운 기술혁신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민에게 우편서비스의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집배원에게는 안전사고 경감 및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물류기업에게는 생산성 향상과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시연 행사는 디지털뉴딜의 실현과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한 미래 우편물류 서비스의 신호탄이 되어 스마트시티를 가속화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다"라며, 자율주행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비대면 우편물류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개발된 기술이 조기에 실제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시범운영에는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 우정사업본부 박종석 본부장을 비롯해, 고려대학교 정진택 총장, 세종특별자치시 이춘희 시장 등 주요 내빈과 자율주행 차량 및 로봇 개발 참여기업·기관* 등이 참석하여 의미를 더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