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2454 0182020102863742454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603863265000 1604470100000

김남국 "한 시민이 밟고 넘어질 뻔…위험한 `尹 화환` 치워야"

글자크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지자들이 보낸 화환과 관련해 "오늘 오전 한 시민이 대검찰청 앞을 지나가다 화환에서 떨어진 나뭇잎을 밟고 미끌어질 뻔 했다"며 "시민의 불편과 안전을 생각한다면 대검 앞의 화환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대검 앞 화환을 지금 당장 치우고, 정치적 중립의무를 지켜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대검 앞 화환은) 시민의 안전이 문제가 된다"며 "보행에 불편함을 주는 정도가 아닌 떨어진 나뭇잎을 밟고 미끄러지는 사고의 위험이 있다"고 했다.

또 김 의원은 "검찰총장은 누구보다도 엄정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며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지시에 불복하고 화환으로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는 모습은 국민에게 검찰총장이 자신만의 정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검찰과 정치하는 검찰총장은 최악의 조합"이라며 "검찰총장의 정치적 행위 때문에 '대통령하려고 정치수사하는 것 아니냐', '수사를 정치에 이용한다' 등의 비판이 뒤따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공직자로서의 도리를 생각해보고, 검찰총장의 '정치적 이익'보다 대한민국과 검찰조직을 먼저 생각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지금 당장 화환을 치워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초동 대검찰청 앞 윤 총장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화환 행렬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둘러싸고 충돌한 다음 날인 지난 19일 한 시민이 대검 앞으로 화환을 보내면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