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2272 1112020102863742272 04 0403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63052000 1603863065000

미 안보당국, 北 해킹그룹 '김수키' 사이버 공격 경보

글자크기

"표적은 한, 미, 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김수키(Kimsuky)’라는 이름의 북한 해킹그룹이 사이버 공격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 연방수사국(FBI), 미 국토안보부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 미 사이버사령부(USCC) 등 안보당국은 27일(현지시간) 김수키와 관련한 사이버 보안 경보문을 발표했다.

이들 당국은 ”북한의 지능형 지속 공격(APT) 해킹그룹 김수키는 한반도와 관련한 핵, 제제, 한반도와 관련한 외교 정책, 국가 안보 문제에 대해 집합적 정보활동에 초점을 맞춘다“라며 ”이들 표적은 미국, 한국, 일본”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수키는 북한 정권이 2012년부터 국제적인 정보 수집 임무를 부여한 곳으로 보인다“라며 ”과거 한국 정부, 싱크탱크, 여러 분야의 전문가를 표적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업체와 기관이 북한의 위협에 네트워크를 더 잘 보호할 수 있도록 도우려고 이번 경고문을 냈다고 덧붙였다.

경고문에 따르면 김수키는 한국의 기자를 사칭해 남북 관계,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해 스카이프로 인터뷰를 하자거나 방송에 출연해 달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 이에 속아 응하면 날짜를 의논하는 방법으로 신뢰 관계를 일단 형성해 접근하는 수법을 쓴다. 이 허위 인터뷰를 최종 수락하면 김수키는 인터뷰 자료라면서 멀웨어, 악성코드가 담긴 첨부 문서나 구글 드라이브 링크를 이메일로 보내 이를 열도록 유도한다는 것이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