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2114 1052020102863742114 05 0507003 6.2.0-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3862853000 1603863050000

격리 대신 그라운드로 나온 터너, 美 기자 "현명하지 못해"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저스틴 터너가 페드로 바에즈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월드시리즈 6차전이 끝난 직후 저스틴 터너(36·LA 다저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들려왔다. 하지만 터너는 격리에 임하지 않고 동료들과 우승 기쁨을 나눴다.

터너는 10월 28일(이하 한국시간)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3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3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한 터너는 8회 갑작스럽게 키케 에르난데스와 교체됐다.

터너의 교체 사유는 월드시리즈 6차전 종료 후 전해졌다. 'ESPN'의 제프 파산에 따르면 터너는 전날 받은 코로나 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당초 경기 전에 나왔어야 했던 검사 결과가 지체되며 2회가 돼어서야 검사 결과가 나왔다. 결과를 전달받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다저스 구단에 터너를 교체할 것을 통보했다.

별다른 증상이 없었던 터너는 그라운드에 복귀해 팀 동료들과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확진 판정에도 불구하고 터너는 클레이튼 커쇼와 포옹을 했고 페드로 바에즈와 악수를 하기도 했다. 팀 전체 우승 기념사진을 찍을 때 터너는 마스크를 벗기도 했다.

엠스플뉴스

기념 사진을 찍는 저스틴 터너(출처=티모시 버크 트위터)



터너의 등장을 바라본 현지 기자들은 우려 섞인 목소리를 냈다. '스포츠넷'의 벤 니콜슨-스미스 기자는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터너가 그라운드에 있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디 애슬레틱'의 레비 위버 기자 역시 "음, 터너가 필드에 나왔고 커쇼와 포옹을 했다. 둘 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다저스 선수단은 우승 축하 행사를 마치고 곧바로 호텔로 돌아가 코로나 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추가 확진 소식이 염려스러운 현 상황이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요트원정대] 닿을락 말락! 소유 물에 젖기 5초 전! (영상)
▶"쿵푸팬더 닮은 그와 사랑에 빠져" MLB 홀린 최지만 (영상)
▶'피지컬 甲' 최여진, 군살 하나 없는 탄탄 보디라인 [요트원정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