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1836 0112020102863741836 06 06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62325000 1605174740000 popular

보디빌더 김기중 '사망'…"부항 뜨다 세균 감염" 주장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보디빌더 김기중/사진=김기중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디빌더 김기중이 부항으로 인한 세균 감염으로 치료를 받던 중 약 한 달 만에 결국 사망했다.

김기중의 동생 A씨는 지난 27일 김기중의 인스타그램에 고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김기중의 동생 A씨는 "황망한 마음에 일일이 연락 드리지 못함을 널리 혜량해주시길 바란다"고 남겼다.

앞서 김기중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깨 겨드랑이에 부기가 보여 한의원에서 부항 치료를 받은 후, 몸 상태가 악화됐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김기중은 "9월30일 어깨 겨드랑이에 부기가 보이길래 동네 한의원에 가서 부항을 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번의 부항을 떴는데 그 와중 상처 부위에 구멍을 크게 냈고, 진물 고름이 나왔다"며 "그 구멍을 통해 온몸에 세균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10월3일 너무 아파 응급실로 바로 왔다. 간 전해질 기능이 망가졌다. 다행히 수치도 내리고 지금은 수술받은 부위 회복에 신경 쓰고 추스르고 있다. 일단 수술은 잘 끝났다. 이참에 일 좀 쉬면서 몸을 추스르려고 한다"고 몸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퇴원 후 자신이 방문했던 한의원에 법적 처리를 할 예정이라며 주변의 도움을 구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김기중은 두 차례 자신의 근황을 사진으로 전했지만 입원 24일 만에 결국 세상을 떠났다.

머니투데이

보디빌더 김기중/사진=김기중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기중은 지난해 '2019 피트니스스타 부천' 대회에서 머슬 부분 그랑프리를 차지한 바 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