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1691 0092020102863741691 02 0213003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62129000 1603862151000

고 이건희 회장, 증조부모 묘 있는 수원 이목동 선영으로

글자크기

동네 주민 ‘고 이건희 회장의 명복을 빕니다’ 플래카드 걸어

뉴시스

[수원=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이 엄수된 28일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으로 이 회장의 운구차량이 도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2020.10.2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시스】박종대 안형철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8일 경기 수원시 이목동 가족 선영에서 영면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이 회장을 태운 운구차량과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탄 승합차를 비롯해 삼성의 주요 임원들이 탑승한 승합차가 차례로 장지인 이목동 선산 가족 선영에 도착했다.

이곳 선영에는 이 회장 증조부모의 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12시 5분께부터는 고인을 기리는 목탁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고, 유가족과 스님들로 보이는 행렬 20~30여명이 선영에 설치된 흰색 천막으로 입장했다.

운구행렬 도착에 앞서 삼성관계자들은 선영이 있는 선산으로 들어가는 입구부터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교통을 통제했다.

취재진 역시 가족장으로 간소하게 치러지는 장례 절차에 따라 선영에서 200m가량 떨어진 곳에 대기했다.

취재진이 대기하는 공간에서 선영을 바라봤을 때 흰색의 대형 천막 4∼5개 동이 설치됐으며, 간간이 장례를 준비하는 인원들의 모습이 보였다.

이목동 선산으로 항하는 길에는 근처 업체와 식당에서 부착한 ‘고 이건희 회장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가 내걸리기도 했다.

뉴시스

[수원=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이 엄수된 28일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으로 이 회장의 관이 도착하고 있다. 2020.10.28.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래카드를 제작해 내건 김모(67)씨는 "이건희 회장과 어떤 인연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산업화시대를 살아온 사람으로서 개인적으로 애도하기 위해 플래카드를 준비했다"며 "공과 과가 분명히 있겠지만 대한민국 경제분야 발전에 있어서 이 회장이 남긴 족적은 크고 분명하다"고 플래카드를 준비한 이유를 전했다.

이 회장이 묻힌 가족 선영 근처에서 사는 이모(65)씨는 "평생 이목동에서 살아 이곳에 이 회장의 가족 선영이 있다는 것은 예전부터 알았다"며 "큰 일 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안타깝기도 하고 이곳 선산에 모셔진다니 든든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 회장의 운구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부터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1시간 동안 영결식을 치른 뒤 출발해 서울 용산구 삼성미술관 리움,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거쳐 오전 11시 55분께 이목동 선영에 도착했다.

삼성그룹을 세계적인 그룹으로 도약시킨 이 회장은 2014년 5월 10일 오후 자택에서 갑자기 호흡 곤란 증세가 나타나 한남동 순천향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응급실에 도착하자마자 심장마비가 와서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이후 계속 삼성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중 지난 25일 오전 4시께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 일기로 별세했다.

뉴시스

[화성=뉴시스] 김종택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운구차량이 28일 오전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빠져 나오고 있다. 2020.10.28.jt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goahc@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