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1349 0912020102863741349 03 0304001 6.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61694000 1603861710000

'삼성 신화' 이건희 회장, 6년 5개월 만에 '귀가·출근' 후 영원히 잠들다(종합)

글자크기
더팩트

28일 오후 경기 수원 선산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장지에서 유족들이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임영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경제 이끈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영면…유족·임직원 작별 인사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한국 경제 성장을 이끈 '재계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유족과 임직원들의 작별 인사를 받으며 영면했다.

이건희 회장 시신을 안치한 운구차는 28일 정오쯤 고인의 발자취가 담긴 장소를 거쳐 장지인 수원 가족 선영에 도착했다. 이로써 지금의 글로벌 삼성을 만들고, 한국 경제 성장에 기여한 이건희 회장은 이곳에서 영원히 잠들게 됐다. 수원 선영은 창업주 이병철 선대 회장의 윗대를 모시는 곳이다.

이건희 회장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엄수됐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했고,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등 범삼성가 인사들도 참석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한화의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등 재계 인사들도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더팩트

28일 오후 이건희 회장 시신을 안치한 운구차가 수원 가족 선영으로 이동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례를 간소하게 조용히 치르고 싶다는 유족 뜻에 따라 영결식은 1시간가량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에서 약력보고를 맡은 이수빈 삼성 상근고문(전 삼성생명 회장)은 이건희 회장이 '영면에 드셨다'는 부분에서 목이 멘 듯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지난 1974년 한국반도체를 인수해 반도체 산업의 초석을 다지고 신경영을 통해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킨 고인의 삶을 회고했다.

이어 이건희 회장의 고교 동창인 김필규 전 KPK 회장이 이건희 회장과의 추억을 소개했다. 김필규 전 회장은 어린 시절 새로운 기술에 대한 이건희 회장의 호기심, 일본 유학 당시 라디오·TV 등을 재조립하며 시간을 보냈던 이건희 회장의 모습 등을 회고했다.

김필규 전 회장은 "'승어부'라는 말이 있다. 아버지를 능가한다는 말로, 이것이야말로 효도의 첫걸음이라는 것이다. 저는 세계 곳곳을 돌아다녔지만 이건희 회장보다 '승어부'한 인물을 본 적이 없다"며 "부친의 어깨 너머로 배운 이건희 회장이 부친을 능가하는 업적을 이뤘듯 이건희 회장의 어깨 너머로 배운 이재용 부회장이 새로운 역사를 쓰며 삼성을 더욱 탄탄하게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더팩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은 28일 오전 엄수됐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결식이 끝난 뒤 유족을 태운 버스와 운구차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이후 버스와 운구차는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동 승지원 등에 도착했다. 장지로 향하기 전 생전 이건희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찾은 것이다. 이건희 회장으로서는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쓰러진 후 6년 5개월 만의 귀가 및 출근인 셈이다.

당초 운구차가 강남 서초사옥을 들를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지만, 지나친 것으로 파악된다. 대신 서초사옥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의미의 조기가 걸렸다.

임직원들과 작별 인사를 하는 시간도 있었다. 서울을 빠져나온 버스와 운구차는 오전 11시쯤 삼성전자 경기 화성 반도체 사업장에 도착했다. 임직원 100여 명은 각자 흰 국화 한 송이를 들고 애도를 표했다. 일부 직원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사업장 정문에는 "회장님의 발자취를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힌 추모 현수막이 걸렸다.

2000년 준공된 화성 사업장은 삼성전자의 핵심 사업인 반도체를 연구·생산하는 곳이다. 이건희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궜으며, 2010년 반도체 16라인 기공식에 직접 참석할 정도로 애정을 나타낸 장소다.

더팩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장례 마지막 날인 28일 오전 서울 강남 서초사옥에 조기가 걸려 있다. /이성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유족을 태운 버스와 운구차는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사업장을 빠져나와 수원 선영으로 향했다.

이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유족들은 이동하는 내내 슬픔에 잠긴 표정이었다. 특히 첫째 딸인 이부진 사장은 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버스에서 내릴 때 몸은 제대로 가누지 못해 홍라희 전 관장과 이재용 부회장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 장례가 진행되는 동안 유족들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더팩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왼쪽부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들이 28일 오전 영결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지난 1942년 1월 9일 대구에서 이병철 회장과 박두을 여사의 3남 5녀 중 일곱 번째이자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1947년 상경해 학교에 다녔고 1953년 선진국을 배우라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일본으로 유학 생활을 떠났다. 일본 와세다대학 상학부와 미국 조지워싱턴대학 경영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966년 서울대 응용미술과에 재학 중이던 홍라희 전 관장과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회장 취임 이후에는 삼성을 '한국의 삼성'에서 '세계의 삼성'으로 변모시켰다. 취임 당시 10조 원 수준이었던 매출액은 2018년 기준 387조 원으로 약 39배 늘어났다. 이익은 2000억 원에서 72조 원으로 259배, 주식의 시가총액은 1조 원에서 396조 원으로 무려 396배나 증가했다.

특히 이건희 회장은 현재 한국 대표 산업으로 올라선 반도체 산업을 일찌감치 삼성의 미래 사업으로 생각하고 육성했다. 주변의 반대가 심했지만, 이건희 회장의 생각은 달랐다. "기술 식민지에서 벗어나는 일, 삼성이 나서야 한다. 제 사재를 보태겠다"며 도전적인 투자를 이어나갔고, 삼성은 명실상부한 반도체 선두 기업으로 올라섰다.

또한, 이건희 회장은 삼성의 신수종 사업으로 휴대전화 사업을 예견했다. "반드시 한 명당 한 대의 무선 단말기를 가지는 시대가 온다"고 밝히며 애니콜을 키워냈다. 1994년 국내 4위였던 삼성의 무선 전화기 시장 점유율은 1년 뒤 시장 점유율 19%를 달성하며 1위에 올랐다. '애니콜 신화'를 토대로 성장한 삼성의 휴대전화 사업은 모바일 기기 혁신을 이어나가며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한 상태다.

재계 관계자는 "이건희 회장 체제의 삼성은 무수한 노력과 도전의 연속이었다. 사업적인 부분 외에도 사회 공헌과 동반 성장, 스포츠 지원 등에서도 남다른 행보를 이어나갔다"며 "고인은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동시에 대한민국 경제를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재계 최고의 리더였다"고 밝혔다.

rock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