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0875 0512020102863740875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61038000 1603861049000

김남국 "후원금 모금 정말 어려워…11억 실수로 누락한 이라면 몰라도"

글자크기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등 재산가라면 몰라도 대부분의 정치인들의 경우 후원금 모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각별한 관심을 부탁했다.

김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이 정치 후원금을 모금하기란 정말 쉽지 않으며 다선 의원도 마찬가지다"면서 "특히 초선의원, 청년 의원은 더 어렵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정치인들이 이런 저런 자리와 방법을 통해 '후원금 요청'을 하는 것에 대해 "좀더 친근하고 솔직하게 국민에게 호소하려는 노력으로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는 최근 정청래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도움을 청한다'는 의미에서 고개를 숙이는 사진과 함께 후원금 협조를 요청하자 일부에서 못마땅한 시선을 보낸 것에 대한 반박 겸 해명의 성격이 짙다.

이어 김 의원은 "뇌물 받고, 국정원 특활비 받아쓰는 정치인들은 이런 노력이 필요없을 것이다"며 과거 정권의 적폐를 거론한 뒤 "돈이 많아서 11억 재산도 실수로 누락했다고 하는 정치인이 아닌 이상 정말 힘겹게 정치자금을 모을 수 밖에 없다"고 조수진 의원을 비꼬았다.

조 의원은 총선 비례대표 후보 등록 당시 재산을 18억5000만원이라고 신고했지만 지난 8월 국회의원 재산 신고땐 11억5000만원가량 증가한 30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조 의원은 "너무 갑작스럽게 신고 준비를 하는 바람에 실수로 누락한 것"이었다고 했지만 늘어난 재산이 예금 6억2000만원, 채권 5억원 등 현금성 자산인 까닭에 여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았다.

조수진 의원을 저격한 김남국 의원은 이어 "국민들이 조금씩 도와주어야 정치인이 깨끗한 정치할 수 있고 청년 정치인과 진심으로 성실하게 일하는 정치인에게 하는 작은 후원이 우리 정치를 발전시킨다"며 거듭 협조를 당부했다.

국회의원의 경우 연간 1억5000만원까지 후원금을 모금할 수 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