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0820 1112020102863740820 01 0102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60949000 1603862628000

靑 경호팀 주호영 몸수색에 野 강력반발 "전두환 때도 안 그랬다"

글자크기

청 경호팀 주 원내대표 몸수색 논란

국민의힘 "재인산성이냐" 사과 요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경호팀이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하려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대한 강도 높은 몸수색을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국회 본회의 시정연설 직후 의원총회를 열고 “이 정권이 모든 분야에서 일방통행을 하고 국민과 거리를 두지만, 야당 원내대표까지 이렇게 수색할 줄은 정말 몰랐다”며 “참으로 황당하다”고 격분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의장 접견실에 입장할 때 경호원들이 다가와 야당 원내대표라고 밝혔음에도 휴대전화를 만지고 몸 전체를 수색하려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또 “내가 사전에 곤란한 질문을 드렸고, 그 자리에서도 곤란한 발언을 할까 의도적으로 도발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주 원내대표에 대한 청와대 경호원의 ‘몸수색’에 즉각 항의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정진석 의원은 “대통령이 국회의장, 당 대표와 티타임을 할 때 수색을 하고 제지한 전례가 없다”며 “전두환 대통령 때도 이렇게 안 했다”고 성토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시정연설을 앞두고 간담회장 앞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신체를 수색하는 전례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청와대가 의사당 내에서 야당 대표의 접근조차 막는 건인가? 야당 대표를 비롯한 국회 원내정당 지도자를 만나러 온 대통령의 목적을 잊었나”라며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건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최 원내대변인은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 야당 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없었다. 대통령은 협치를 말하면서 경호팀은 의사당 내에서 야당 대표 신체 수색을 거칠게 하는 나라”라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야당 대표의 간담회 접근에도 ‘문리장성’이고 ‘재인산성’인가? ‘국민은 한 번도 겪지 못한 나라’를 경험하고 있다”고 맹폭을 가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청와대에 사과와 해명도 요구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주호영이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거 모르는 분이 있느냐”며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설명 시정연설은 주 원내대표의 몸수색 논란 속에 야당의 고성과 야유 속에 진행됐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