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0588 0362020102863740588 01 01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60600000 1603861276000

"김용균 기억하십니까?" 류호정 외침에 문 대통령 '끄덕'

글자크기
한국일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8일 국회 본청 앞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날 국회 시정연설을 위해 본청에 들어서던 문재인 대통령은 류 의원을 알아보고 인사를 건낸 뒤 연신 고개를 돌려 류 의원을 바라봤다. 정의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균 노동자를 기억하십니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잊지 말아주십시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8일 국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외친 말이다. 일하다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기억해달라는 초선 의원의 외침에 문 대통령은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하는 심정을 전했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정문 앞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폈다. 2년 전 충남 태안화력 하청업체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숨진 고(故) 김용균 씨의 작업복을 입고, 헬멧을 착용한 채였다. 손에는 김용균씨가 사고 발생 열흘 전 ‘정규직 전환’을 호소하며 들었던 것과 꼭 같은 내용의 피켓을 들고서다. 피켓 하단에는 “나는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설비를 운전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입니다”라는 김씨의 자필 글씨가 흘렀다.

이날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 본청으로 들어서던 문 대통령은 류 의원과 마주쳤다. "대통령님 안녕하십니까? 정의당 류호정 의원입니다!"라는 인사에 문 대통령은 류 의원을 알아보고 손 인사를 건냈다. 이후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하는 와중에도 연신 류 의원 쪽을 바라보며 '김용균의 이름을 잊지 말아달라'는 류 의원을 향해 고개를 끄덕였다고 한다.

정의당은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추진 중이다. 연일 국회 본청 로텐더홀 1인 시위도 34일째 진행 중이다. 노동자 사망 등 중대한 인명 피해를 주는 산업재해가 발생했을 때 위험 방지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나 경영 책임자를 처벌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위해 본청으로 들어서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을 보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