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9362 0672020102863739362 08 0801001 6.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34513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8220000 1603858410000

카카오게임즈, 엘리온 12월10일 출격…"무료 아닌 패키지 방식 도입"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글로벌 멀티플랫폼 게임 기업 카카오게임가 서비스하고 크래프톤에서 개발한 PC MMORPG(대규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엘리온(ELYON)’이 오는 12월 10일 정식 서비스에 나선다.

그랜드 오픈 일정은 오늘 개최된 ‘엘리온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공개됐다. 행사에는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와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 블루홀 스튜디오 조두인 대표가 참석했으며, ‘엘리온’ 개발을 총괄하는 블루홀 스튜디오 김형준 PD가 게임 소개를, 카카오게임즈 김상구 PC 사업 본부장이 서비스 계획 발표를 맡았다.

이용자의 가장 큰 관심사인 이용 정책에 대해서는 ‘엘리온’에 이용권 구매 방식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무분별한 작업장 캐릭터 난입으로 발생하는 인플레이션과 불법 거래를 최소화 함으로써 선량한 이용자간 거래를 지원하기 위한 방침의 일환으로, 이용권 구매 유저와 초대권 유저, PC방 접속 유저 등에게만 선별적으로 쾌적한 게임 환경을 제공해 PC MMORPG를 좋아하는 핵심 이용자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기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김상구 카카오게임즈 PC 사업 본부장은 “무료 게임은 작업장, 재화 인플레이션 발생 등의 단점이 있다”며 “이용권 구매자와 초대권 이용자, PC방 접속 이용자에게만 선별적으로 쾌적한 게임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형준 PD는 PC MMORPG의 본질적 재미에 집중한 ‘엘리온’의 핵심 콘텐츠를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특히 이용자들이 경험하게 될 수천 가지 조합이 가능한 ‘스킬 커스터마이징과 논타겟팅 전투 액션, 그리고 다양한 규칙을 가진 진영 전쟁 콘텐츠 ‘차원 포탈’까지 ‘엘리온’만의 다채로운 특징을 선보였다.

여기에 길드 시스템인 ‘클랜’이 중심이 된 ‘클랜전’과 서버 간 대전이 펼쳐지는 ‘엘리온’ 포탈을 차지하기 위한 대규모 전쟁 ‘진영전’ 등 방대한 콘텐츠도 함께 공개했다.

이어진 서비스 계획 발표에서 김상구 PC 사업 본부장은 MMORPG 운영에 대한 이용자들의 대표적 관심 사항인 업데이트 시 아이템의 가치 보전 방안과 빠른 운영 업무 처리 방향, 그리고 MMORPG에서 클린한 플레이 환경을 방해하는 BOT 및 어뷰징 대응 방안 등에 대한 준비 사항들을 공개했다.

‘엘리온’은 28일부터 12월 8일까지 ‘그랜드 오픈’ 기념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 사전 예약 기간에는 게임 이용권이 포함된 세 종류의 사전예약 한정 패키지를 만나볼 수 있으며, 구매 이용자에게는 12월 9일 고유 닉네임 선정이 가능한 사전 캐릭터 생성에 참여할 수 있는 혜택이 제공된다. 또한, 상급 한정 패키지 구매 이용자에게는 ‘엘리온’을 시작할 때 유용하게 활용되는 편의 아이템과 카카오프렌즈 소환수, 탈 것 한정 아이템이 지급한다.

대작 PC MMORPG ‘엘리온’의 게임 정보 및 12월 10일 ‘그랜드 오픈’ 일정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