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9171 0042020102863739171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03857177000 1603857976000

[취재N팩트] '휠 고의 훼손' 타이어뱅크 매장 수사 속도..."나도 당했다" 신고 잇따라

글자크기

타이어뱅크 점주 '휠 고의 훼손' 블랙박스 찍혀

"자리 비운 사이 망가뜨린 뒤 '휠 교체' 권유"

경찰, 어제 타이어뱅크 광주 상무점 압수수색

'휠 고의 훼손' 범행과 관련된 증거자료 수집

[앵커]
광주에 있는 타이어 전문업체 '타이어뱅크'에서 고객 휠을 일부러 망가뜨리고 교체를 권유한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샀는데요.

어제 경찰이 사건이 벌어진 매장을 압수 수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같은 매장에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30명 넘게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타이어뱅크 점주가 멀쩡한 휠을 고장 내서 새 휠을 팔아치우려 한 거 아니겠습니까?

사건이 드러나게 된 계기가 뭡니까?

[기자]
이번 사건은 피해자가 주차해 놓은 차량 블랙박스에 범행 장면이 찍히면서 드러났는데요.

영상을 보면, 평범해 보이는 타이어 전문매장입니다.

타이어 교체 작업을 하던 남성이 타이어 휠에 공구를 끼웁니다.

그러더니 있는 힘껏 공구를 들어 올려 휠을 망가뜨립니다.

잠시 자리를 비웠던 피해자는 이 남성으로부터 휠이 망가져서 교체해야 한다는 권유를 받습니다.

이를 이상히 여긴 피해자가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고, 이를 모 인터넷 사이트에 올리면서 공분을 샀습니다.

[앵커]
사건이 벌어진 지 일주일 만에 경찰이 해당 매장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죠?

[기자]
경찰은 어제 오전부터 해당 매장인 타이어뱅크 광주 상무점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이 매장은 사건이 벌어진 뒤로 문을 닫은 상태였습니다.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갈 수도 있었지만, 시급한 상황은 아니어서 점주를 불러 동행한 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경찰은 매장 곳곳을 돌며 증거 확보를 했습니다.

특히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매출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범행에 쓰인 것으로 의심되는 공구도 촬영하는 등 증거 수집을 마쳤습니다.

유명 타이어 전문업체에서 벌어진 사건이기 때문에 관심도 무척 높은데요.

현장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렸습니다.

또 전에 타이어뱅크 매장에서 일했거나, 비슷한 피해를 봤다는 분들도 만날 수 있었는데요.

휠이 휘었다고 하면서 4짝을 모두 갈았는데, 그 수법이 이번 범행과 똑같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이런 범행이 단 한 번뿐이어도 큰 문제가 될 텐데요.

비슷한 피해를 봤다고 하는 분들이 늘고 있다고 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번 사건을 광주 서부경찰서에서 수사하고 있는데요.

현재까지 최소 30명이 넘는 사람이 피해를 봤다며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 압수수색도 이와 관련이 있습니다.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이 많다 보니, 경찰은 어떻게든 관련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요.

이 업체에서 판매한 고객 명단과 휠 판매 기록을 바탕으로 피해 사례가 더 있었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은 타이어 휠을 파손한 업주의 범행이 상습적이었는지에 대해 수사 초점이 맞춰져 있는 셈입니다.

어제 동행한 업주는 압수수색이 끝나고 돌아가는 길에 이전에는 같은 범행을 저지른 적이 없다는 취지로 짧게 답변했습니다.

들어보시죠.

['타이어 휠 고의 훼손' 업주 : (타이어를 훼손한 게 이번이 처음이었습니까? 이전에도 그런 경우 있으세요?) 없습니다.]

[앵커]
타이어 휠 피해자와 타이어뱅크 본사가 이 업주를 고소하고 사과문까지 올렸는데도 공분이 수그러들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우선 사건이 벌어진 뒤 피해자가 경찰에 이 업주를 고소해 수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피해자와 피의자 조사도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의자인 업주는 사기미수와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입니다.

이 업주는 자필로 된 사과문을 게시했는데요.

고객에게 깊이 사과하고 피해자에게는 책임지고 보상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타이어뱅크 본사도 해당 매장에 대한 가맹점 계약을 해지하고 업주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다시는 이런 일이 없게 하겠다며, 재발방지 약속도 내놨습니다.

하지만 유명 타이어 전문업체에서 바퀴 휠을 많이 팔려고 일부러 고객 물건을 망가뜨렸다는 사실에 고객들의 분노는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에서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