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9043 0122020102863739043 08 0805001 6.2.0-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7600000 1603869563000

'스마트 스피커' 이용자 방해 최소화 한다...KAIST 상황맥락 요인 찾아내

글자크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이의진 전산학부 교수팀이 스마트 스피커 인공지능(AI) 비서가 이용자에게 말 걸기 좋은 최적의 시점을 결정하는 상황맥락 요인을 찾아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스마트 스피커는 사용자 상황에 맞춰 능동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아무 때나 말을 건다면 도움은커녕 하는 일에 방해만 될 수 있다.

전자신문

실험용스마트 스피커를 활용한 실환경에서의데이터 수집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재길 전산학부 교수, 이상수 산업디자인학과 교수와 함께 스마트 스피커가 선제적으로 음성서비스를 제공하기 좋은 최적 시점을 찾는 연구를 했다.

연구팀은 실험용 스마트 스피커를 제작했다. 이 스마트 스피커가 사용자 움직임이 감지되거나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주기적으로 '지금 대화하기 좋은가요'라는 질문을 던지게 했다. 교내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 40명(2인 1실) 방에 스마트 스피커를 설치, 1주일간 총 3500개 사용자 응답 데이터를 수집했다. 대화하기 좋은 시점을 결정하는 주요 상황 요인을 찾기 위해 19개 실내 활동 범주를 만들었고, 적절한 시점을 결정하는 상황맥락 요인으로 크게 '개인적 요인' '움직임 요인' '사회적 요인'을 꼽았다.

전자신문

참여 연구진. 사진 왼쪽부터 차나래 제1 저자, 김아욱 강원대 교수, 이의진 KAIST 교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 요인은 활동 집중도, 긴급함과 바쁨 정도, 정신적·육체적 상태, 다중 작업수행을 위한 듣기 또는 말하기 가능성 등 4가지다. 움직임 요인은 외출, 귀가, 활동 전환 등 3가지다.

또 사회적 요인으로 전화 대화뿐만 아니라 누군가와 함께 있다는 것 또한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발견했다.

관련 논문 제1 저자인 차나래 학생은 “이번 연구가 미래 스마트 스피커 개발의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는 센서 데이터로 감지된 상황맥락 정보를 활용해 스마트 스피커가 스스로 대화를 시작·중지, 또는 재개하기 좋은 타이밍을 감지해 지능적인 음성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