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8858 1192020102863738858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603856951000 1603856957000

'재계의 거목' 이건희 회장, 수원 선산에 영면

글자크기
'재계의 거목' 이건희 회장, 수원 선산에 영면

[앵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장례 절차가 오늘(28일) 마무리됩니다.

삼성 임직원들도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업무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삼성 서초사옥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저는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 나와 있습니다.

이 건물은 고 이건희 회장이 건립에 굉장히 애를 많이 쓴 곳이기도 합니다.

다만, 운구 차량이 이곳으로 오지는 않았습니다.

삼성 측은 차량 동선 등 장례 일정은 모두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며 남은 시간은 오롯이 가족들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곳 분위기는 다소 무겁습니다.

삼성 측은 곳곳에 걸려 있는 삼성기를 조기로 걸어놓고, 고인을 애도하고 있는데요.

저희 취재진이 이른 시간부터 이곳을 둘러보고 있는데, 출근길 삼성 임직원들의 표정도 대부분 어두웠습니다.

삼성 계열사 내부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관에는 현재까지 14만여 명의 임직원들이 방문해, 3만여 개의 추모글을 남겼습니다.

[앵커]

나 기자, 오늘 장례가 마무리되는데, 남은 일정 어떻게 됩니까.

[기자]

네, 영결식은 아침 7시 반부터 한 시간가량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습니다.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가족들은 물론 평소 이재용 부회장과 친분이 두터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영결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맏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고인의 운구 차량에 타면서 오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운구 차량은 이건희 회장의 생전 발자취가 남겨져 있는 곳들을 들러 장지로 이동합니다.

9시쯤 장례식장에서 출발한 운구 행렬은 먼저 한남동 자택을 들렀습니다.

이어 이 회장이 직접 세계 1위로 키워낸 화성 사업장에서 임직원들과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회장은 수원 가족 선영에서 영면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삼성 서초사옥 앞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