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8584 0012020102863738584 02 0213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56100000 1603856169000

쓰레기처리장 화재…소방관 3명 중상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28일 새벽 경기 동두천시 상패동 쓰레기 처리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방대원들이 진압하고 있다. 소방청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동두천시내 한 쓰레기 처리장에서 큰 불이 나 소방관 4명이 다쳤다. 3명은 중상이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28일 오전 5시 2분쯤 경기 동두천시 상패동 1200여㎡ 규모의 쓰레기 처리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진압 과정에서 약 20m 높이 세정탑 윗부분에 있는 높이 7m, 폭 2m의 굴뚝 형태 구조물이 무너지며 소방관 3명을 덮쳤다.

이로 인해 50대 A 소방위와 30대 B 소방사가 늑골 골절과 허리뼈 파열 등 중상을, 20대 C 소방사가 골절상을 입는 등 소방관 총 3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특히 A 소방위는 병원에서 머리 부분에도 큰 부상이 확인돼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이후 잔화 정리를 하던 30대 소방관더 턱 부위에 2도 화상을 입었다.

불이 나자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내리고 소방차 31대와 소방관 65명을 동원했다. 오전 6시 33분쯤 큰 불길을 잡고 대응 1단계를 해제했으며 화재 발생 약 4시간 30분 만인 9시 35분쯤 진화를 마쳤다.

이상호 선임기자 shlee@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