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7684 0022020102863737684 03 03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54001000 1603871660000

10달째 인구 자연감소…앞으론 더 줄어든다

글자크기

통계청, 8월 인구동향 발표

중앙일보

인구는 자연감소, 결혼도 계속 감소.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8월에도 태어난 아이보다 사망자가 많은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나타났다. 한국이 인구 자연감소에 빠진 것은 이제 10개월째다.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결혼 건수도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8일 내놓은 ‘8월 인구동향’을 보면 8월 출생아는 2만2472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7.8%(1899명) 줄었다.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81년 이후 8월을 기준으로 가장 적다.

출생아 수는 지난 2015년 11월(1088명 증가) 이후 56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사망자는 지난 5월(403명 감소) 한 달을 제외하면 올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8월 사망자는 2만5284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6.7%(1577명) 증가했다. 8월 사망자 수로는 역대 최대다.

인구 자연감소 현상은 10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월간 인구가 자연감소한 것은 지난해 11월이 처음으로,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연간 인구도 사상 처음으로 자연감소할 전망이다.

통상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 사망자가 늘어나기 때문에 연말에 가까워질수록 인구 자연감소는 더 심해질 가능성이 크다. 연말에는 아이를 덜 낳는 경향이 있다는 점도 인구 전망을 어둡게 한다.

중앙일보

인구가 10개월째 자연감소하고 있다. 사진은 아기를 안은 시민이 서울 강남구의 한 산부인과에 들어가고 있는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령 인구가 점점 늘어나는 한국에서 사망자 증가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문제는 낮은 출생률이다. 8월 조(粗)출생률은 역대 가장 낮은 5.2명을 기록했다. 인구 1000명당 태어나는 아이가 5명 수준에 그친다는 이야기다.

게다가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했던 8월 결혼도 급감했다. 8월 혼인은 1만5033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3303건) 감소했다. 올해 1~8월까지의 누적 혼인 건수는 14만1400건으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적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012년 이후 혼인이 계속 감소하는 추세인 데다 지난 8월에는 혼인신고를 할 수 있는 날도 지난해보다 하루 적었다”며 “코로나19로 결혼식을 미루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혼인 건수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과장은 또 “한국은 특히 대부분의 출생이 결혼 부부 사이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앞으로 인구 자연감소 가능성이 더 커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