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6432 0372020102863736432 08 0805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2600000 1603852616000

기술사업화 성공모델 ‘연구소기업’ 2000개 만든다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혁신 성장전략’ 발표

과학기술 일자리 1만개 창출 기대

헤럴드경제

정부는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미래 선도형 연구소기업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헤럴드경제DB]

대학,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사업화하는 연구소기업이 오는 2025년까지 2000개가 설립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일자리위원회와 공동으로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통한 질적성장 고도화를 위한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연구소기업은 출연연과 대학이 개발한 기술을 출자해 민간과 공동으로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한 기업으로 3년간 국세 및 지방세 감면, 과제 지원, 창업 및 투자 컨설팅의 혜택이 제공된다.

지난해 기준 총 매출액은 7394억원, 고용 3910명이며, 최근 5년간 평균 증가율이 각각 약 26.1% 및 약 34.5%로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2025년까지 ▷연구소기업 2000개 설립 ▷K-선도 연구소기업 신규 100개 육성 ▷일자리 창출 10000명을 위한 3대 추진전략과 10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연구소기업의 성장 단계에 따라 ‘초기→도약→고도화’ 단계로 구분, 전주기 맞춤형 지원 및 부처별 지원 연계 확대를 통해 기업 역량과 경쟁력을 강화한다.

초기 단계에는 설립 3년 이내의 씨앗기업을 적극 발굴, 시제품 제작 등을 위한 씨앗자금(과제당 0.5억원)을 지원하고, 설립 2~5년 이내의 도약단계 기업 대상으로는 핵심기술 고도화 및 제품 양산화를 위한 성장자금(과제당 2.5억원)을 지원한다.

설립 5년 이후, 고도화 단계에서는 글로벌시장 진출, 매출신장 등을 위한 대형자금(과제당 5억원 내외)과 범부처 협업 프로그램을 지원해 기술특화형 강소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 과제와 관련된 우수 연구소기업을 집중 육성, 오는 2025년까지 K-선도 연구소기업 100개를 만들 계획이다. 이들 기업에게는 연구소기업 전용 IR 및 투자유치 프로그램 우선 적용, 해외 진출 전략 컨설팅·IPO 컨설팅 연계 등이 지원된다.

또 중·대형 연구소기업의 설립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출자기관의 최소설립지분율을 완화하고, 코스닥 상장 등 우수성과를 기반으로 등록 해제되는 연구소기업의 졸업기업 제도를 도입, 명예 연구소기업으로 인증하는 등의 제도를 정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연구소기업은 기술출자 형식을 통해 일회성에 그치던 기술이전의 한계를 극복하고, 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로 연결해서 신제품·신서비스로 창출하는 유용한 제도”라며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과 범부처 협업을 통한 종합지원을 통해 연구소기업이 국가혁신과 지역경제 성장의 핵심자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본혁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