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5721 0142020102863735721 01 0103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1834000 1603851852000

文대통령 “협치가 절실하다”에 野 의원들 고성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한 후 피켓을 든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를 지나 퇴장하고 있다. 2020.10.28. since19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이 청와대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신원확인’ 논란으로 야당의 고성과 함께 시작한 가운데, 연설 도중에도 야유가 나오며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대통령 시정연설 시, 의전적인 예의는 갖춰주시되, 국민의 대표인 의원님들께서는 위선과 거짓발언에 대해 당당하게 할 말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께서 시정연설을 마친 후 퇴장 시, 국민의힘 의원님들께 악수를 청할 때 '국민의 말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대통령님 정직하십시오' '이게 나라입니까' 등 국민의 말을 전달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실제로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이어지는 동안, 국민의힘 의원들은 연설 내용에 대한 항의의 표현으로 수차례 고성을 쏟아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협치는 더욱 절실하다” “공수처의 출범 지연도 이제 끝내주시기 바란다” 등의 말을 할 때 거센 반박이 나왔다.

문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모두 일어나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수를 치지 않고 피켓을 들어 올렸다.

자리에서 일어난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장을 빠져나가는 문 대통령을 향해 ‘이게 나라냐’ ‘나라가 왜 이래’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했고, 문 대통령이 자신의 앞을 지나갈 때 일부 의원들은 가까이 다가가 말을 전하기도 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