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5641 0372020102863735641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1739000 1603852965000 related

[POP이슈]"딸 열 39도인데"..함소원, 두부 파스 요법→♥진화와 실랑이 갑론을박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함소원, 진화 부부의 '아내의 맛' 에피소드 방송 이후 또 한번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의 고열로 긴급 상황을 맞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평화로운 아침도 잠시, 혜정은 갑작스럽게 울음을 터뜨렸다. 먹지도 못하고 계속 칭얼거리는 혜정이의 열을 재본 결과 무려 39.5도의 고열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에 함소원, 진화 부부는 패닉 상태에 빠졌다.

이때 진화는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집에서는 아무런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함소원은 "열을 내리는 것이 우선"이라며 일명 두부 파스 요법을 선보였다. 해열에 효과적인 콩 성분을 파스처럼 이용한 천연 요법으로, 함소원이 어릴 적부터 효과를 본 방법이라는 것.

함소원은 혜정이 과거 다래끼로 병원에서 처방 받은 항생제를 먹은 뒤 오히려 토했던 것이 트라우마로 남았다며 해열이 우선이라는 입장이었지만, 이처럼 긴급한 상황에서 병원에 가지 않는 행동은 다소 의아함을 자아냈다. 패널들 역시 "응급실에 가야하는 것 아니냐", "두부를 갑자기 왜" 라고 어이없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황스러운 상황은 또 이어졌다. 우여곡절 끝에 병원에 도착했지만 부부 모두 혜정의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를 몰라 접수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결국 진화가 다시 집으로 돌아가 아기 수첩을 가지고 오기로 했으나, 진화가 가져온 것은 아기 수첩이 아닌 산모 수첩이었다. 함소원은 그런 진화를 타박하며 병원에서 언성 높여 실랑이를 벌였다.

딸 혜정이 접수를 한 것은 병원에 도착한 지 약 1시간이 지난 뒤였다. 다행히 휴대폰으로 찍어뒀던 여권을 발견했던 것. 열의 원인은 약간의 목감기로, 다른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결과가 나와 모두를 안도케 했다. 이후 혜정은 스스로 약을 먹으며 한층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다만 이 같은 에피소드가 방송된 후 아이가 위험할 정도의 고열인 상황에서 함진부부의 행동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첫 아이라 이해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부정적인 반응도 다수 존재했다. 방송 이후 28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혜정이는 건강합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고맙고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한 네티즌과 나눈 DM도 캡처해 올렸는데, 이 네티즌이 "'아내의 맛' 그때 한 번 나오더니 안나오고, 돈 많이 벌으셨냐"고 하자 함소원은 "아니다. 못 벌었다"며 "'아내의 맛' 약속된 출연진 분들 다 방송 나가사고 저희 순서 오면 나갈 것 같다. 저와 남편, 마마 '아내의 맛'에서 여러분 뵐 날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기다려달라. 감사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