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4193 0432020102863734193 03 03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603850226000 1603850454000

자택→리움→반도체 사업장…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출근길'

글자크기
<앵커>

삼성을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 일궈낸 고 이건희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이 오늘(28일) 오전 치러졌습니다. 이 회장은 가장 애착이 있었던 화성 반도체 사업장을 들른 뒤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어갑니다.

김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고 이건희 회장의 영결식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오전 7시 반 시작됐습니다.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결식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비공개 가족장으로 1시간 정도 진행됐습니다.

이후 운구 행렬은 오전 8시 50분쯤 장례식장을 떠나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곳을 돌았습니다.

이건희 회장이 거주하던 용산구 한남동 자택, 리움미술관 등을 들른 뒤 이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궈 애착이 컸던 화성 반도체 사업장에서 임직원들의 작별 인사를 받았습니다.

이후 수원에 있는 가족 선영에서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나흘간의 장례식 동안 조문 행렬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SK 최태원, LG 구광모 회장 등 재계 주요 인사들이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등 여야 정치권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창업주였던 부친 이병철 선대회장으로부터 1987년 경영권을 물려받아 회장직에 오른 이후 2014년 심근경색으로 쓰러질 때까지 27년간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운 고인은 78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김혜민 기자(khm@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