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4081 0112020102863734081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35001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0251000 1603850294000

김남국 "왜 라임과 옵티머스는 조국처럼 수사 안 하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부실수사 의혹을 거론하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처럼 열심히 수사하지 않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전파진흥원이 2018년 10월 24일 수사 의뢰한 최초의 옵티머스 사건을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의 100분의 1만 했어도 8400억원대 추가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원하는 정치적인 수사만 미친듯이 수사하고, 정말 전력으로 수사해야 할 민생 사건은 봐주기 '엉터리 수사'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적 수사만 열심히 한 검찰총장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렇게나 중요한 사건을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않고 국회에 나와서 '부장 전결 처리해서 잘 모른다' '3개월 뒤 기소가 돼 결과적으로 괜찮은 것 아니냐'는 취지의 답변을 하는 이토록 무책임한 검찰총장을 국민들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또한 "또 왜 언론은 이런 부분에 대한 비판과 문제 제기는 없이 윤 총장에 대한 낯 뜨거운 칭송만 있냐"며 "진중권, 서민, 김근식 이런 사람들이 생각없이 뱉어내는 배설 수준의 글만 앞다투어 보도된다"고도 한탄했다.

그러면서 "정작 보도돼야 할 사건은 기사화되지 않았다"며 "정말 사회를 움직이는 거대한 기득권이 있나보다"고 의심을 제기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