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4019 0252020102863734019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3850113000 1603887079000

[영상] 文 협치 강조한 날, 야당대표는 몸수색 당했다

글자크기

文대통령 만나려다 몸수색당한 주호영... 野 “노골적 모욕, 안하무인”

국민의힘은 28일 주호영 원내대표가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들로부터 신원 확인과 몸수색을 당해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시정연설 사전 환담장에 들어가지 못했다면서 강력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초 이날 국회 본관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의 환담에 참석하려고 했으나, 입구에서 경호처로부터 제지를 당해 발길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시 상황에 대해 “(본관 3층) 의장실 옆 면담장 앞에서 신체 수색을 당했다”며 “(경호처가) 물어봐서 주호영 원내대표라고 했는데 바로 강압적 신체 수색을 시작했다고 한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런 전례가 없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주 원내대표는 당시 배석자 없이 혼자 갔다”며 “청와대 경호원이 주호영에게 신원확인을 요구했고, 주 원내대표가 ‘야당 원내대표다’라고 했음에도 신분증과 출입증 등 신원 확인을 요구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 주 원내대표가 ‘휴대폰밖에 안들고 있다’라고 하자, 청와대 경호원이 원내대표 몸을 더듬어서 신체수색을 했다”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대통령이 시정연설을 마치고 퇴장할때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아래)가 피켓시위를 하고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신입직원의 실수”라고 해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 관계자는 “여당 지도부에 대해서는 몸수색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내고 “청와대가 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접근조차 막는 것인가? 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회 원내정당 지도자를 만나러 온 대통령의 목적을 잊었나?”라며 “청와대 시스템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의도된 검색이고 의도된 도발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며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고 했다. 그는 “의사당 내에서 대통령과 만남이 예정된 원내대표까지 격리시키고 접근 차단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은가?”라며 “야당 원내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일찍이 없었다. 한 번도 겪지 못한 나라”라고 했다.

조선일보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경호처의 주호영원내대표 몸수색시도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원내대변인은 “오늘 청와대의 야당 원내대표 신체 수색은 문 정부 시정연설의 위선과 이중성을 압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며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협치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이렇게 하셔도 되느냐”며 “주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인거 모르는 분 있느냐. 이 무례를 청와대가 국회와서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에 앞서 청와대 경호팀의 주호영 원내대표 검색에 대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를 바라보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