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3769 0802020102863733769 02 0201001 6.2.0-RELEASE 80 프레시안 62357918 false false false false 1603849838000 1603852340000

의협 "오늘까지 의대생 국시 대책 없으면 특단 조치 들어갈 것"

글자크기

[조성은 기자(pi@pressian.com)]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의대생 국가고시 실기시험(국시) 재응시 문제 관련, 28일까지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이후 상황의 책임은 모두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의협과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는 전날(27일) 보건복지부와 간담회를 열고 국시 재응시에 관한 대화를 나눴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 자리에는 한재민 대전협 회장이 범투위 공동위원장 자격으로 참여했다.

의협은 27일 오후 늦게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서 비롯된 국시 문제로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의료 현장의 어려움이 예고되는 가운데 국민의 염려와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 정부가 해결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예고한 대로 28일까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으면 정부의 해결 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며 "이로 인해 벌어지는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정부 측에 있다"고 경고했다.

의협이 앞으로 벌어질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추가로 집단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지난 25일 정기대의원총회에서 "28일까지 정부가 의대생들의 국시 문제에 대한 확실한 대안을 내놔야 한다"며 "만일 그렇지 못할 경우 특단의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복지부는 최 회장의 발언 하루 뒤엔 26일 의협에 대화를 요청했다.

대전협도 27일 성명을 통해 "의대생들의 의로운 뜻을 왜곡해 상처내고 국민과 의료인을 편가르기에 급급한 정부와 여당에게 이와 같은 파렴치한 행동을 당장 중단할 것을 엄중 경고한다"며 "의료계의 제반 현안과 관련해 향후 전개될 논의에 있어 의대생들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한편 의대생들은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에 반대하는 전공의 집단 휴진(파업)에 동참해 의사 국시를 거부하는 단체 행동을 벌였다. 정부가 접수 기간을 1주 연장했으나 의대생들이 국시 거부 입장을 유지하면서 전체 응시 대상자 3172명 중 446(14%)만이 시험을 치렀다.

이후 지난달 24일 의대생들은 국시에 응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정부는 추가 응시 기회는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복지부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국민적인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종전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기존의 입장을 유지했다.

[조성은 기자(p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