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2207 0292020102863732207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48240000 1603848358000 related

"남편이 입양딸들 잘 챙겨"..이아현, 3번째 이혼 후에도 씩씩[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이아현이 세 번째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 올해 초 세 번째 남편인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 생활을 정리하고 남남으로 돌아선 건데 그럼에도 그의 SNS에는 가족사진으로 가득하다.

이아현은 1997년 첫 번째 결혼을 했다가 3개월 만에 이혼했다. 이후 두 번째 남편을 만나 가정을 꾸렸지만 남편의 사업 실패에 따른 불화로 2011년 갈라섰다. 하지만 이때에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며 연기자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그래서 세 번째 결혼 소식에도 팬들은 뜨겁게 응원했다. 무엇보다 이아현은 2007년 첫째 딸 유주를, 2010년엔 둘째 딸 유라를 공개 입양한 바. 엄마는 아이들의 지붕이 되었고, 두 딸은 엄마의 버팀목이 되었다.

남편에 대한 애정도 각별했다. 2018년 7월, 그는 tvN '둥지탈출3'에서 남편과 딸을 공개하며 “가족은 넘버원 피난처다. 제 마음이 지치고 힘든 시기에 기댈 곳은 가족 밖에 없더라"며 넘치는 애정을 자랑했다.

남편 역시 이아현이 입양해 함께 살게 된 두 딸을 진심으로 대했다. 남편에 대해 이아현은 "애들을 되게 잘 챙긴다. 제가 예쁘니까 아이들도 예쁘겠지만, 무엇보다도 매사에 긍정적이다”라며 흐뭇해했다.

OSEN

그러나 두 사람은 올해 초 파경을 맞이한 걸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이아현의 인스타그램에는 밝은 일상사진과 두 딸에 대한 애정이 가득하다. 남편 사진은 없지만 친정엄마와 함께 하는 일상을 더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세 번의 이혼이라는 게 흔한 건 아니지만 이아현을 향한 응원과 격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 홀로 입양한 두 딸을 씩씩하게 키워나갈 그에게 앞으로 꽃길만 펼쳐지길 응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OSEN

/comet568@osen.co.kr

[사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