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1855 0022020102863731855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47995000 1603849101000

文 국회 들어서자…"이게 나라냐" 국민의힘 의원들 피켓 시위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국회 본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문 대통령이 입장하자 국민의 힘 의원들이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28일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나라가 왜이래!”, “이게 나라냐!”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검은 마스크를 착용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특검법 수용하라”, “특검으로 진실규명 대통령은 수용하라”, “국민의 요구 특검법 당장 수용하라” 등 구호를 반복해서 외쳤다.

오전 9시 38분쯤 문 대통령이 탄 차량이 정문 앞에 도착하자 구호를 외치는 목소리는 더 커졌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등과의 사전환담을 위해 이동하는 문 대통령의 동선을 따라 양쪽에서 길게 늘어서 “수용하라”라는 구호를 반복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의 외침은 문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에 도착해 연단에 오를 때까지 계속됐다.

중앙일보

문재인대통령이 2021년도 예산안등 국회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에 도착 전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는 국민의 힘 의원들이 로텐더 홀에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사전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찾았지만, 경호처로부터 수색받자 불쾌감을 드러내며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치를 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국회의장실 회동에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경호처 직원들이 제재해, (원내대표) 신원을 검색했다”며 “협치 하러 왔는데, 이런 태도를 취하면 되냐. (주 원내대표는) 그냥 (간담회에 참석 안 하고 본회의장으로) 왔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예산안 시정연설에 참석하되 피켓으로 항의 메시지를 전하기로 결정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시정연설 내내 착석해 있을 것”이라며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금까지 두 차례에 걸쳐 국민의 뜻과 야당의 요청사항을 전달했지만 아무런 답이 없다. 그게 대통령이 얘기했던 (소통의) 방식이냐는 뜻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단이 (대통령과) 만날 때 그 뜻을 다시 전할 것”이라며 “아직 어떤 답도 청와대로부터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문 대통령을 향해 피켓 항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