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8597 0512020102863728597 03 0304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43963000 1603846906000

故 이건희 회장 영결식 마쳐…비공개로 차분히 진행(종합)

글자크기

[이건희 별세]오전 7시30분 시작…장지 수원 가족 선영

권오현·최지성·김기남 등 삼성 전·현직 사장단도 참석

뉴스1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0.10.28/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권구용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유족들과 전·현직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 회장과 유족 등을 태운 운구 행렬은 고인의 자취가 남아있는 서울 한남동 자택과 승지원, 화성 사업장 등을 들를 것으로 예상된다. 장지는 수원에 있는 가족 선영이다.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삼성서울병원 암병동 지하강당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유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 회장 영결식이 시작됐다.

영결식에는 이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조카인 정용진 부회장, 아울러 이 부회장과 사촌 지간이면서 고인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들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고인이나 유족들과 인연이 깊은 일부 재계 총수들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영결식이 열리는 삼성서울병원에는 오전 6시 전부터 취재진들이 하나둘씩 모였다. 1시간여만에 30여명 이상의 기자들이 현장에 집결했으며 삼성 관계자들이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는 모습이었다.

뉴스1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0.10.28/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전 7시쯤에는 장례식장 입구에 운구차가 도착하기도 했다. 짙게 선팅이 돼 실내를 볼 수 없는 운구차는 20여분간 대기하다가 빈소 쪽으로 내려갔다.

영결식을 마친 직후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들과 삼성 사장단 등이 나눠탄 소형버스 3대가 차례대로 장례식장으로 이동했다.

가장 앞선 버스에는 이 부회장, 홍 전 관장, 이 사장, 이 이사장 등 상주 일가가 탔고 뒤따르는 차에는 이 부회장의 자녀들을 포함한 이 회장의 손주들이 탔다.

영결식은 1시간 이상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운구 행렬이 삼성서울병원을 빠져나가는 시간은 오전 8시 50분쯤이다. 운구 행렬에도 삼성 사장단과 유족들이 함께 했다.

소형 버스 1대에는 권오현 전 회장을 비롯해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부회장, 윤부근 전 부회장, 이학수 전 부회장 등 이 회장을 근거리에서 보좌한 임직원을 비롯해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정현호 사업지원TF장 사장 등이 함께 탔다.

운구 행렬은 병원을 빠져나와 곧바로 서울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동의 집무실인 승지원을 거쳐 반도체 공장이 있는 화성캠퍼스를 들를 계획이다. 장지는 수원 가족 선영으로 확정됐다.

뉴스1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유족을 태운 운구차가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0.10.28/뉴스1 © 뉴스1 권구용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o2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