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7777 1262020102863727777 08 0802001 6.2.0-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42737000 1603842761000

[이건희 별세] 이해진·김범수 조문 "삼성 DNA 물려받았다"

글자크기

네이버·카카오 총수 모두 '삼성키즈'…"삼성SDS, 인터넷기업 산실"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외부 행사에는 좀처럼 얼굴을 내비치지 않던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이 GIO와 김 의장은 삼성SDS 공채 출신인 이른바 '삼성 키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이해진 GIO가 지난 26일 늦은 오후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한 데 이어, 김범수 의장도 27일 오후 9시30분쯤 빈소를 찾았다.

아이뉴스24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조문한 뒤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김 의장은 약 15분 간 빈소에 머물다 나와 "제 직장은 삼성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며 "삼성에서 배운 모든 것들이 고스란히 한게임이나 네이버나 카카오로 이어져 왔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이 신경영으로 한창 변화할 때, 프랑크푸르트 선언 때 있었던 사람으로서 회장님의 경영(방식)이 (제게도) 배어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오늘날의 네이버·카카오도 삼성의 영향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GIO도 (삼성SDS) 입사동기였고, 이후 삼성키즈들이 한국의 새로운 사업을 이뤄내고 또 네이버·카카오 출신들이 사업을 일궈내는 데 이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건희 회장이 1985년 설립한 삼성SDS(옛 삼성데이타시스템)는 삼성의 ICT 계열사로, '벤처사관학교'라 불리며 인터넷기업의 산실 역할을 했다.

김 의장은 삼성SDS에 1992년 공채로 입사해 PC통신 '유니텔'을 기획·개발했다. 이후 퇴사해 보드게임 중심의 온라인 게임 포털 '한게임커뮤니케이션'을 설립했다. 김 의장과 입사 동기인 이 GIO도 1997년 삼성그룹 최초의 사내벤처로 출발했다.

이밖에도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와 장화진 마이크로소프트 APAC 전략 사장, 고순동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회장, 이상혁 옐로모바일 대표 등이 삼성SDS 출신으로 국내 IT업계에서 활약하고 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