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5746 0532020102863725746 08 08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35052000 1603835196000

LG 구광모 "故이건희, 첨단산업 발전시킨 위대한 기업인"(종합)

글자크기

장례 사흘째에도 빈소 북적…조문 발길 이어져

이주열 "한국 경제를 세계 무대로 도약시킨 분"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구광모 LG 회장이 27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27일, 빈소가 마련된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는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업계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이날은 정·재계뿐만 아니라 굵직한 금융계 인사들의 조문이 줄을 이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를 비롯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이 자리했다.

윤종규 회장은 "이 회장은 통찰력과 예지력, 실행력을 갖춘 지혜로운 경영자였기에 아쉽다"며 애도했다.

이주열 총재는 상당수 취재진들이 철수한 뒤인 오후 8시 무렵 등장했다. 이 총재는 조문을 마치고 나오면서 "고인께서는 삼성을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이끄셨고 한국경제가 세계무대로 도약하는 데 큰 기여를 하신 분"이라면서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고인의 기업가정신을 되새겨 보고 명복을 빌어드리고 싶었다"는 소회를 전했다.

이날 오전 11시 무렵에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구 회장은 고인에 대해 "우리나라 첨단 산업을 크게 발전시키신 위대한 기업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재계 어르신 분들이 오래 계셔서 많은 가르침 주시면 좋은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재계 큰 어르신이라 조문 왔다"면서 "빈소에선 유족분들께 인사드리고 위로 말씀드렸다"며 덧붙였다.

노컷뉴스

삼성그룹 故이건희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슷한 시간 구자열 LS그룹 회장과 동생인 구자용 E1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도 조문을 왔다. 구자열 회장은 "좋은 곳에 가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또한 이틀 연달아 빈소를 찾았다. 전날에는 개인적 친분에 의해서 빈소를 방문했고, 이날은 이상운 부회장과 조현상 사장 등 경영진과 함께 그룹 차원에서 장례식장을 방문했다는 설명이다.

조 회장은 "어렸을 적 강아지를 좋아한 저에게 고인께서는 진돗개 두 마리를 보내주셨다. 그 정도로 가슴이 따뜻한 분이셨다"며 고인을 회고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등도 오전에 빈소를 다녀갔다.

이날 정계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심재철 전 의원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빈소를 찾았다. 심 의원은 "어제 워낙 사람이 많이 밀려서 문상을 못했다"며 "우리나라 경제의 핵심이 쓰러지니 참 안타깝다. 우리 경제 일으켜주셔서 고맙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도 이날 오전 조문했다. 그는 "(고인이) 생전에 저희 부친 조문도 해주셨고, 부회장께서 어머니(이희호 여사)상에서 조문해주셨다"며 "당연히 제가 와서 조문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효상 전 자유한국당 의원, 김유철 전 의원과 이홍구 전 총리, 정운찬 전 총리,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억했다.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 대사 등 외국 대사들도 자국을 대신해서 조문했다.

노컷뉴스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조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빈소를 찾아 애도했다.

이 밖에도 이날 조원태 한진 그룹회장, 손경식 CJ그룹 대표이사 회장,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육현표 삼성경제연구소(사장), 김용근 경총 부회장,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박병석 국회의장 등 정치인과 정세균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정부 인사도 빈소를 찾았다.

5대 그룹 총수 중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유일하게 조문을 하지 않은 상태다. 신동빈 회장 비서실은 지난 25일 이건희 회장의 부고 소식을 전달했으나 신동빈 회장의 조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님의 조문 일정은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답변했다.

대신 황각규 전 롯데지주 부회장은 이틀 연속 빈소를 찾았다. 황각규 전 부회장은 지난 26일 방문 당시 수많은 조문객들로 인해 조문을 마치지 못해 이날 다시 장례식장에 들렀다. 황 전 부회장은 고 이건희 회장을 "위대한 업적을 남기신 분"이라고 추억하며 "어제(26일) 조문하지 못 했고 유족들에게 인사도 전하지 못 했다. 고인을 애도하기 위해 다시 방문했다"고 말했다.

고 이 회장의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이다.

삼성은 발인 시간과 진행순서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장지는 고 이병철 회장이 묻혀 있는 에버랜드 인근 용인 선영이나 수원 가족 선영 중 한 곳이 될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