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888 0562020102763723888 03 0305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9000813 false true false false 1603810491000 1603810502000

국민연금 배터리 분할 반대에 LG화학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 대부분 찬성. 매우 아쉽다” 유감

글자크기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기업가치 높이려는 것” 주장

세계일보

뉴스1


LG화학은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배터리 사업부 물적 분할 반대와 관련해 27일 유감을 표했다.

LG화학은 이날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이하 수탁위)가 16차 회의를 열고 배터리 사업부문의 분할 계획안에 대해 반대 의견을 내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회사인 ISS를 비롯한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인데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높이려는 것”이라며 “주주총회 때까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ISS와 글래스루이스는 배터리 부문에 대한 투자가 LG화학 재무에 부담이 되고, 신설법인 상장을 통해 배터리 사업 자금을 조달하는 방안이 성장에 적합하다고 판단한 바 있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와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 국내 의결권 자문사 다수도 찬성 의견을 제시했다. 다만 서스틴베스트는 물적 분할 후 신설법인의 상장은 소수 주주의 지분 가치를 훼손할 위험이 상당하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 의견을 냈다.

이날 수탁위는 오는 30일 열릴 예정인 LG화학 임시 주총 안건에 대해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한 끝에 분할계획의 취지와 목적에 공감하지만 지분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결과적으로 그간 분사에 반발해오던 소액주주 중심의 개인 투자자인 이른바 ‘동학 개미’에게 힘을 실어주게 됐다. 분할에 따른 신설법인이 앞으로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자본을 유치하면 100% 지분을 가진 모회사인 LG화학의 주가에 디스카운트가 발생한다는 게 동학 개미의 우려인데, 국민연금 역시 공감대표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LG화학의 분할계획 발표 후 주가가 떨어지는 등 시장에서도 주주가치가 훼손됐다는 판단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분사 계획이 공개되기 전 LG화학의 주가는 72만6000원이었으나 이날 종가는 63만2000원으로 13%나 폭락했다.

수탁위의 한 위원은 뉴시스에 “주가가 흘러내렸다는 것은 어쨌든 시장이 주주가치 훼손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라며 “주주가치 훼손을 그냥 지나치게 되면 추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